[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6-03 14:50:26  |  수정일 : 2020-06-03 14:49:50.170 기사원문보기
JYP 공식입장, 트와이스 뮤비에 등장한 세트 '美디자이너 조형물과 얼마나 비슷한가 보니'

[이투데이 유정선 기자]

jyp가 공식입장을 통해, 걸그룹 트와이스의 신곡 '모어 앤 모어(more & more)' 뮤직비디오 표절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트와이스는 1일 오후 6시 미니 9집 '모어 앤드 모어'(more & more)의 동명 타이틀곡을 공개했다. 이와 함께 신비스러운 느낌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했고, 'more & more' 뮤직비디오는 공개 15시간 만인 2일 오전 9시경 유튜브 조회 수 1470만 뷰를 돌파했다. 이는 전작 'feel special'(필 스페셜)의 24시간 조회 수를 9시간가량 단축한 기록이다.

그러나 미국의 조형예술작가 데이비스 맥카티(davis mccarty)는 최근 자신의 sns를 통해 "트와이스가 내 조형물을 표절해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뮤직비디오 'more & more'는 벌써 1500만 뷰를 넘어섰다. 이것은 예술에 대한 노골적인 저작권 침해다"라고 말했다.

맥카티는 트와이스가 물 위에 떠있는 형형색색의 조형물 위에서 춤을 추는 모습이 등장하는 장면에서 자신의 조형물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이나 트위터 등 sns를 통해 국내 네티즌들에 의해 일파만파 퍼지며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3일 jyp엔터테인먼트는 "'모어 앤 모어'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한 세트가 기존에 있는 특정 작품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이날 오전에 인지했다"면서 "뮤직비디오 제작사에 기존 작품의 원작자와 대화를 통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어 jyp는 "본사도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출시하는 회사로서, 이런 일이 앞으로 재발하지 않도록 검증 시스템을 보완할 예정"이라면서 이번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관련기사]
트와이스, 'more & more' 컴백…jyp 박진영표 서머송으로 출사표
트와이스 출연 확정, 이거 실화? ‘6시 내고향’ 출격…시골 모내기 예약 ‘기대’
트와이스 작가진, 마룬파이브·레이디 가가와 작업한 '초호화 멤버'…박진영 포함 해외 아티스트 참여
트와이스, 서울 콘서트 ‘코로나19’ 여파로 취소…태민·미카도 공연 잠정 연기
모모 열애 인정→지효 ‘웅앵웅’ 논란까지…바람 잘 날 없는 ‘트와이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