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5-29 00:22:39  |  수정일 : 2020-05-29 00:23:26.223 기사원문보기
이동건 조윤희 이혼, '불꽃'에 비유했던 유효기간 무색

[이투데이 이윤미 기자]

이동건과 조윤희가 결혼 3년만에 마침표를 찍었다.

28일 이동건과 조윤희는 공식 보도 자료를 내고 이혼했음을 알렸다. 두 사람은 지난 22일 이혼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했으며 2017년 5월 혼인신고를 먼저했다. 같은해 12월에 딸을 출산했다.

조윤희가 육아에 전념하며 이동국은 여러 프로그램에 나와 조윤희와의 결혼생활을 언급하기도 했다.

sbs '미우새'에 출연한 이동건은 사랑의 유효기간에 대해 질문하는 서장훈에게 "불꽃이라 비유한다"라고 전했다. "결혼하면 불꽃이 작아질 수도 있지만 이를 사랑이 식었다고 착각한다"라며 "누구 한 명이 먼저 사랑을 불어지면 더 활활 커진다. 그렇다면 유효기간은 없어도 된다"라고 말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