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8 22:38:28  |  수정일 : 2020-04-08 22:37:47.500 기사원문보기
‘마이웨이’ 최종원, 단 한 번의 외도 ‘국회의원’ 한 이유…“강원도 살리고파”

[이투데이 한은수]

배우 최종원이 국회의원을 한 이유를 밝혔다.

8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최종원이 출연해 “강원도를 살리기 위해 정치를 하게 됐다”라고 털어놨다.

이날 최종원은 “지인에게서 정치하자고 연락이 왔다. 계속 거절했지만, 강원도를 살려야 하지 않겠냐고 하더라”라며 “고양인 태백이 전부 폐광지역이지 않냐. 거기엔 탄가루를 마셔 진폐 환자가 많다. 그래서 고민 끝에 하게 된 거다”라고 설명했다.

최종원은 연극을 시작으로 오랜 연기 생활을 했지만 제18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돼 4년간 정치 생활을 했다. 최종원이 정치에 입문한 이유는 폐광으로 경기가 어려워진 고향 강원도를 살리기 위함이었다.

최종원은 과거 아버지와 둘째 형의 뒤를 이어 광부 생활을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특히 둘째 형이 스물아홉의 젊은 나이에 탄광 사고로 사망했다고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관련기사]
‘마이웨이’ 백수련, 100억대 빚에 구치소 수감까지…“故 김인태 나 때문에 아팠다”
‘마이웨이’ 장정구, 두 번의 결혼…현 아내와 떨어져 사는 이유 “사이 나쁘지 않다”
‘마이웨이’ 이승현, 70년대 하이틴 스타…캐나다서 지렁이 잡아 생활 ‘어쩌다’
‘마이웨이’ 김민우, 가수→자동차 딜러 된 이유…일주일 만에 떠나보낸 아내 ‘뭉클’
‘마이웨이’ 김미성, 19살에 타미김과 사실혼…아들까지 숨기며 가수 활동 “미친 사람이었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