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09 08:59:17  |  수정일 : 2019-12-09 08:59:11.767 기사원문보기
"또 해?"라던 1박2일…시즌4 시청률 15.7%로 쾌조의 출발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

회의적인 시선이 적지 않았다. 비슷한 포맷에 출연진만 달라진다고 재미를 뽑을 수 있겠냐는 의문도 많았다. 하지만 시즌4로 돌아온 kbs 2tv 간판 예능 '1박2일'은 저력을 과시했다.

9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30분 방송한 '1박2일' 시즌4 1회 시청률은 12.5%~15.7%를 기록했다. 동 시간대 경쟁작인 mbc tv '복면가왕'(6.4%~8.3%), sbs tv '집사부일체'(4.9%~6.7%)를 제쳤다.

첫 방송에서는 '맏형' 배우 연정훈과 김선호부터 개그맨 문세윤, 가수 겸 방송인 김종민, 딘딘, 라비까지 라인업 소개와 방송 적응기가 그려졌다. 새롭게 합류한 출연진들은 '까나리카노'(아메리카노에 까나리 액젓을 섞은 것)도 수 잔씩 참고 먹으며 첫 여행을 시작했다.

익숙한 포맷이지만 첫 시작은 좋았다. 시즌3 출연자였던 정준영의 성관계 불법 유포 사건, 차태현, 김준호 등 내기 도박 해프닝 등으로 사실상 '강제종영' 당한 1박2일은 익숙한 로고와 시그널송, 방송시간대, 그리고 게임과 자막 등 편집 장식까지 예전의 구성을 그대로 답습했다. 구성을 새롭게 바꾸기보다는 기존의 틀을 유지하는 방법을 택했지만 15%가 넘는 시청률을 기록하며 경쟁 프로그램을 제쳤다.

1박2일의 귀환으로 일요일 예능 프로그램의 판도도 달라졌다. 밤 9시대로 자리를 옮긴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sbs tv 간판 예능 '미운 우리 새끼'와 경쟁해야 할 처지에 놓였다.

'슈돌'의 시청률은 11.7%~10.9%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으나 성 추문에 휩싸인 가수 김건모의 프러포즈 내용을 내보낸 '미운 우리 새끼'가 13.8%-15.1%-14.8%로 집계되면서 후속 주자로서 뒤쫓는 모양새가 됐다.

[관련기사]
'1박 2일', 시즌4로 9개월만에 재개…연정훈·김종민·김선호·딘딘·빅스 라비·문세윤 새 멤버 발탁
‘딘딘 생각보다괜찮지않아’ 오퀴즈 등장… ‘수록곡은 ㅅㅁㄱ’ 전 곡 자작곡 ‘눈길’
딘딘, 박경 이어 ‘음원 사재기’ 일침…“내 귀로 듣고 내 눈으로 봤다” 네티즌과 설전
김종민, '1박2일' 시즌4도 함께 할까?…연정훈·문세윤 새 멤버 합류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