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08-17 09:59:20  |  수정일 : 2019-08-17 10:00:24.210 기사원문보기
조국 "구역질 난다" 비판한 '반일 종족주의', 베스트셀러 1위에

[이투데이 김소희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구역질 나는 책"이라고 비판한 도서 '반일 종족주의'가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교보문고 자료를 보면 8월 둘째 주 온·오프라인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에서 '반일종족주의'는 전주보다 7계단 뛰어올라 1위를 차지했다.

남성 독자가 73.8%에 달했다. 그중 60대 이상 남성 독자는 23.4%로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했다. 50대와 60대 남성을 합친 비율은 41.8%로 거의 절반에 가까운 수준이다.

인터넷 서점인 yes24 주간 베스트셀러 순위에서도 지난주에 이어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알라딘에서는 주간 베스트 집계 2위를 유지하고 있다.

'반일 종족주의'는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와 김낙년 동국대 교수, 이우연 낙성대경제연구소 연구위원 등이 함께 쓴 역사 교양서다.

저자들은 한국이 과거 역사에서 가장 많은 과오와 만행을 저지른 중국 등은 놔두고 일본만 원수로 인식하는 것은 민족주의가 아니라 샤머니즘이 깔린 '종족주의'에 불과하다고 주장한다.

특히 '일본군 강제위안부'와 강제 동원 등에 관해 한국의 역사 왜곡, 용어 혼동, 교과서 왜곡이 확인됐다고 지적한다.

한편 앞서 지난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책에 대해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강제동원과 식량 수탈, 위안부 성노예화 등 반인권적, 반인륜적 만행은 없었다고 주장한다"며 "이런 구역질 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고 했다.

[관련기사]
정치권 달구는 조국 수석의 ‘페북 정치'
[알쏭語 달쏭思] 친일파(親日派)
[추창근 칼럼] 반일·친일 집안싸움, 누구 좋으라는 건가
[정상조의 생각] 친일도 항일도 아닌, 극일의 길
'밀정' 주인공 이정출, 그는 사실 친일파였다?…역사와 영화는 다르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