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7-22 16:31:16  |  수정일 : 2020-07-22 16:31:53.673 기사원문보기
1년새 서울 아파트 전셋값 6.5% 올랐다…강남구가 13.7% '최고 상승'

[이투데이 박종화 기자] 서울지역 아파트 전셋값이 1년 동안 평균 100만 원 넘게 올랐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3.3㎡당 평균 1865만 원이다. 지난해 6월 조사(1751만 원)와 비교하면 6.5%(113만 원) 올랐다.

전셋값 오름폭이 가장 큰 지역은 강남구였다. 지난해 6월 3.3㎡당 2770만 원이었던 강남구 아파트값은 지난달 3149만 원으로 13.7%(379만 원) 상승했다. 서울 시내 자치구 가운데 지난 1년 동안 전셋값 상승률인 두 자리인 곳은 강남구가 유일했다.

강남구 다음으론 서초구, 송파구 순으로 전셋값이 많이 올랐다. 1년 새 서초구에선 216만 원(2979만 원→2895만 원), 송파구에선 151만 원(2004만 원→2155만 원) 전셋값이 올랐다.

지난해 6월 59.3%였던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매매 가격과 전셋값 사이 비율)은 지난달 54.5%로 떨어졌다.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률이 전셋값 상승률이 앞섰기 때문이다. 전세가율이 가장 낮은 자치구는 송파구로 아파트 전세가가 매매가의 48.1%로 집계됐다. 강남구는 서울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1년 전보다 전세가율(48.9%→49.4%) 상승했다.

오대열 경제만랩 리서치팀장은 “보유세 부담과 저금리 영향으로 아파트 전세를 월세나 반전세로 전환하고 있는 분위기에다가 분양가상한제로 로또 청약까지 생겨 전세로 거주하다 청약을 준비하는 수요가 많아지면서 전세가격이 치솟고 있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연관기사]
'월세살이' 내모는 집값 대책에…···“내집 마련은커녕 전세도 위태”
눈뜨면 뛰는 전셋값… 6ㆍ17 대책에 눈물 짓는 세입자
전세살이 '3중고'… 전셋값 뛰고, 대출은 막히고, 집주인 세부담까지
6ㆍ17 대책 일주일… 눌러도 뛰는 집값
매매 누르자 솟구친 전셋값… 강남권 '신고가' 행진

IT/과학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