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일보] 최초 작성일 : 2019-03-26 08:30:56  |  수정일 : 2019-03-26 08:34:06.257 기사원문보기
부산시, 신남방 비즈니스 도시외교 추진

[부산=환경일보] 권영길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올해 첫 해외순방 일정으로 성장 잠재력이 큰 아세안 신흥시장 개척에 중점을 두고 실질적 도시외교 성과창출을 위해 3월24일~28일까지 3박5일간 쿠알라룸푸르, 수라바야, 자카르타를 방문한다. 오거돈 시장이 지난해 싱가포르와 호찌민 방문에 이어 다시 아세안국가를 방문하는 것은 올해도 신남방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는 것이다. 신남방정책은 2018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된 정부의 주요 외교ㆍ경제정책이며, 문재인 대통령도 최근 브루나이, 말레이시아, 캄보디아 등 아세안 3개국을 방문해 신남방 국가들과의 협력확대를 강조했다. 부산시도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발맞추어 총인구 6억4700만명, GDP 2조7615억 달러, 총교역량 2조5748억 달러로 시장규모가 큰 아세안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새로운 시장개척과 협력파트너를 확보하기 위해 이번 순방을 준비했다. 특히 올해말 열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산개최 당위성을 알리고 9월말 부산에서 개최되는 아시아ㆍ태평양도시관광진흥기구(TPO) 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를 당부하고, 2020년 일본 동경올림픽 개최에 따른 아세안국가 베이스캠프, 선수 훈련장 등의 부산유치를 위한 활동을 하는 등 부산을 넘어 국가차원의 도시외교를 통해 국제도시 부산의 역할과 위상을 높일 계획이다. 이번 순방의 첫 방문도시인 쿠알라룸푸르는 한류 인기가 높은 말레이시아 수도이며, 부산과 직항노선이 있는 아세안의 경제ㆍ관광ㆍMICE 중심 허브도시로 해양수도 부산과 많은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오거돈 부산시장, 신남방 비즈니스 도시외교를 위한 아세안 순방 일정 <자료제공=부산시>

쿠알라룸푸르에서 주요일정은 ▷말레이시아 체육부장관 면담 ▷쿠알라룸푸르 시장 면담 및 오찬 ▷에어아시아 엑스(Air Asia-x) 항공사 CEO 면담 ▷쿠알라룸푸르 비즈니스 포럼 참석 ▷부산관광 설명회 등으로 이루어진다. 오거돈 시장은 첫 방문지인 쿠알라룸푸르에서 체육부장관을 만나 2020 도쿄올림픽 베이스캠프 부산유치, 체육지도자 파견을 통한 일자리 창출, 해양스포츠 교류 등 체육분야의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쿠알라룸푸르 시장과는 양 도시간 관광, 스마트시티 등 지속가능한 협력사업 추진을 논의할 예정이다. Air Asia-x CEO를 만나서는 부산-KL 직항 운영에 따른 관광상품 공동개발에 대해 논의하고, 조선업 비즈니스 상담회에 참석하여 참가기업들을 격려하고, 조선해양플랜트 기업의 말레이시아 진출 MOU 체결, 부산관광 설명회에 참석한다. 다음으로 인도네시아에서는 먼저 수라바야시장을 만나 항만건설ㆍ운영, 관광활성화 방안 및 자매도시 25주년을 기념하는 부산의 거리(BUSAN Street) 지정 등을 논의하며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돈독히 다지고, 인도네시아 최대 국영조선소를 방문해 기술교류 협력, 부산 소재 조선기자재 기업의 인도네시아 진출을 협의할 예정이다. 마지막 방문지인 인도네시아의 수도 자카르타에서는 ▷인도네시아 체육청소년부장관 면담 ▷자카르타 주지사 면담 및 오찬 ▷부산종합무역사절단 비즈니스 상담회 ▷아세안사무국 방문 ▷부산의 밤 행사 개최 등의 일정을 소화할 계획이다. 특히 오거돈 시장은 자카르타 주지사를 만나 부산-자카르타 직항 개설, 항만투자와 TPO총회 참석 등에 대해 논의하고 특히 교통체증이 심한 자카르타에 부산의 스마트교통정보시스템의 정책수출을 제안할 예정이며, 조선, 기계, 철강제품의 인도네시아 시장진출을 위한 부산종합무역사절단 행사에 참석해 참가기업인 등을 격려하고 부산기업의 아세안지역 진출을 위한 다각적인 방안을 모색한다. 특히 아세안사무국을 방문에서는 대한민국 국가차원으로 부산의 외교활동의 지평을 넓힌다. 11월 우리나라에서 개최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의 부산개최 당위성을 설명하고 '아세안콘텐츠 빌리지 설립' 등 부산-아세안과의 협력사업에 대한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며, '부산의 밤'을 개최해 인도네시아 정부자타르타수라바야 최고정책결정자, 아세안 상주대사, 대학총장, 현지 기업인, 한인회 등을 초청해 부산을 소개하고 부산-자카르타 직항개설, 유학생 유치, 청년해외일자리 창출을 비롯한 관광, 항공, 항만, 교통,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교류협력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이번 아세안 순방은 아세안과의 협력을 4강(强) 수준으로 외교 다변화에 주력하고 있는 정부정책과 같이하는 방문"이며, "성장 잠재력이 큰 아세안시장 개척해 관광ㆍ조선ㆍ항만분야 교류협력, 스마트시티 정책수출 등으로 부산기업의 아세안시장 진출 교두보를 마련할 것이며, 9월에 개최되는 TPO총회 성공개최의 기반을 다지고 11월 한-아세안 정상회의 부산유치를 위해서도 온 힘을 다 할 것이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환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