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29 12:26:06  |  수정일 : 2020-02-29 12:26:23.810 기사원문보기
'코로나19' 확진자 2명 나온 김천소년교도소 선별진료소 설치

[이투데이 김보름 기자] 법무부는 김천소년교도소 수용자 a 씨가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확인됨에 따라, 접촉 직원 및 수용자를 즉각 격리하고 해당 수용시설에 대한 긴급 소독을 실시하는 등의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김천보건소와 협조해 교도소 내 선별진료소를 설치했고 검체 분석, 역학조사 등 해당 수용자의 감염경로를 파악하고 있다.

해당 수용자는 대구지방법원 김천지원의 구속집행정지 결정에 따라 출소한 상태다. 김천소년교도소 가족만남의 집에 일시수용하고 있다.

또한 해당 수용자와 접촉 의심이 있는 직원과 수용자를 파악해 직원 20명은 자가 격리하고, 수용자 11명은 별도의 수용동에 격리 수용했으며, 시설 전체에 대하여 방역을 실시했다.

법무부는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에 따른 긴급상황을 엄중히 인식하고 질병관리본부 등 관계 기관과의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해 교정시설 내 감염증의 확산 차단을 위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5일에도 경북북부 제2교도소 교도관 b 씨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b 씨는 대구 신천지 교인으로, 현재 대구 자택에 격리 조치된 것으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속보] 코로나19 사망자 총 16명…전날보다 3명 증가
삼성전자 구미사업장서 '코로나19' 두번째 확진자 나와
오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수원 영통 부근·병점 등 '화성시 두 번째 확진자와 접촉'
[종합] 코로나19 확진자 594명 늘어난 2931명…대구 2000명 돌파
구글 "코로나19 확산하는 한국·일본 출장 자제"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