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2-17 12:32:18  |  수정일 : 2020-02-17 12:32:24.280 기사원문보기
[종합] 18일까지 전국 요양병원·요양시설 종사자·간병인 전수 조사

[이투데이 세종=이해곤 기자] 정부가 전국 1470여 곳의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종사자, 간병인에 대한 전수 조사를 실시한다. 이들의 해외여행 이력과 현재 상태를 감안해 업무 배제를 추진한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17일 정례브리핑에서 "노인 입원환자가 많은 요양병원을 대상으로 홍콩, 마카오를 포함한 중국 등 특별입국절차 대상지역 여행이력이 있는 종사자와 간병인에 대한 업무배제 여부 등을 전수 조사한다"고 밝혔다.

앞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30번째 확진자는해외 여행이력이 없는 데다, 기존 확진자와의 접촉 사실이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지역 사회 전파와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는 취약계층 밀집지역인 요양병원·요양시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면역력이 약한 노년층은 감염경로 파악도 쉽지 않고, 대향 발생의 위험성이 높다.

전수 조사는 이날부터 18일까지 전국 1470여 곳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모든 요양병원 종사자에 대해 중국 등 특별입국절차 대상지역 여행 이력, 해당 종사자의 업무배제 여부 및 명단, 입원 환자 중 폐렴환자 여부 및 조치 내용, 면회객 제한 여부 등을 점검할 예정이다.

간병인 등 종사자는 중국 등 위험지역을 다녀온 뒤 14일 동안은 업무를 배제하고, 해외여행 이력이 없더라도 발열과 기침 등 증상이 있을 경우에도 업무 배제를 권고한다.

아울러 기존 감염병 감시체계 내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추가해 감시체계를 강화한다. 현재 13개 병원에서 병원 기반 중증 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sari), 52개 의원에서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체계가 가동 중이다. 아울러 해당 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도 확대할 방침이다.

한편 일본 크루즈 탑승객과 승무원에 대해서는 귀국 희망자를 조사 중이다. 크루즈에 탑승 중인 한국인은 모두 14명으로 정부는 이들이 귀국을 원할 경우 모두 데려오기로 했다.

김 부본부장은 "현지 공관을 통해 개별적으로 최종 귀국 의사를 묻는 중이며, 인원에 따라 이송 방법 등 세부 사안을 결정할 것"이라며 "이들은 상당한 위험 공간에서 오랜 기간 노출돼 있었기 때문에 우한 교민들과 마찬가지로 일정 기간 격리해 보호관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속보] 17~18일 전국 요양병원 점검…코로나19 예방조치
[속보] 코로나19, 해외여행력 없는 폐렴 입원 환자도 진단검사 실시
정부, '코로나19' 피해 여객선사 등에 긴급경영자금 600억 원 지원
해외 어행력·환자 접촉력 없는 '29번 환자' 아내도 코로나19 확진
[종합2보] "일본 크루즈 탑승자 중 귀국 희망자 국내 이송"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