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1-17 14:24:39  |  수정일 : 2019-11-17 14:27:41.290 기사원문보기
한류에 날개 단 '김치·김' 수출 사상 최대 기록

[이투데이 세종=이해곤 기자]

한류의 주요 수출품목 가운데 하나인 김치와 김의 수출이 크게 늘었다. 김치는 ‘3만 톤·1억 달러’ 달성에 근접했고, 김은 지난달에 이미 지난해 수출량을 훌쩍 넘어섰다.

17일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등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김치 수출량은 2만2148톤, 수출액은 7835만5000달러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수출량 2만311톤과 수출액 7036만1000달러를 넘어섰다.

우리나라의 김치 수출액은 2012년 1억660만8000달러를 기록한 이후 2015년 7354만3000달러까지 줄었다. 이후 꾸준히 증가해 지난해에는 9745만6000달러까지 회복했다.

김치 수출량은 아직 3만 톤을 넘어선 적이 없지만 남은 4분기 수출이 지속적으로 늘어나면 수출액 1억 달러와 동반 달성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김치는 최근 한일 관계에도 불구하고 자연발효식인 김치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오히려 수출이 늘어나고 있다.

지난해 일본 김치 수출액은 5610만4000달러에 달해 미국, 대만, 홍콩, 호주 등 다른 모든 국가를 합친 것보다 많았다. 특히 일본의 수출규제 이후인 7∼9월에도 일본으로의 김치 수출량은 3937톤, 수출액은 1381만7000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896톤·1319만7000달러를 웃돌았다.

아울러 해외 시장도 꾸준히 확대되고 있다. at 보고서는 “기존에는 해외의 한인 마트를 중심으로 우리 김치가 유통됐지만, 최근에는 현지인을 대상으로 하는 로컬 마트 등으로 유통채널이 다양화됐다”고 설명했다.

대표 수산 수출품인 김도 선전 중이다. 이날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수산업관측센터에 따르면 올해 10월까지 김 수출량은 6247만 속(한 속은 100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8.6% 증가했다. 이는 역대 최고 수출량을 기록한 지난해 전체보다도 4.7% 늘어난 양이다.

수출금액으로도 올해 10월까지 수출액은 4억9005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4% 늘었고, 지난해 전체 수출액 5억2868만 달러에 거의 근접한 상황이다.

센터는 중국과 일본의 올해 김 생산 부진으로 한국산 김 수요가 늘었고, 최근 몇 년간 우리나라의 김 생산량이 크게 늘면서 물량 확보 또한 원활했던 결과로 분석했다.

다만 수출 증가를 이어가기 위해서는 다양한 전략 마련도 필요한 상황이다. 센터는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과잉생산의 직접적 원인이 되는 불법시설에 대한 한층 강력한 규제를 시행해야 한다”며 “주변국 생산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기 위해 상품의 고급화, 차별화를 통해 수출 수요를 안정화하고 신규 수요 확대를 위해 제품 개발과 맞춤형 마케팅 등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관련기사]
김치 수출 1억 달러 수출 '청신호'…3만 톤 수출도 코앞
농식품부, 농식품 수출 동력 유지에 총력
김 수출 '껑충'…사상 최대 기록 달성
일본과 김 5000만 달러 수출 계약…지난해 日 수출 42% 수준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