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5-16 01:38:11  |  수정일 : 2019-05-16 01:38:40.977 기사원문보기
SK텔레콤-대동공업, 자율주행 이앙기 개발 맞손
(서울=국제뉴스) 이성민 기자 = SK텔레콤이 국내 1위 농기계 제조사인 대동공업과 함께 '실시간 이동 측위' 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이앙기를 개발ㆍ상용화"했다고 밝혔다.

이동통신기술을 활용한 자율주행 농기계 상용화는 국내에서 처음이다.논은 일반 도로와 달리 바닥이 고르지 않고 고인 물 때문에 시야가 확보되지 않아 정확한 이앙을 위해서는 숙련된 기술과 집중력이 요구된다.

특히 자율주행 이앙기는 농부가 별도로 기계를 조작하지 않아도 못자리를 정확하게 따라가며 모판의 모를 논에 옮겨 심는다.SK텔레콤은 자율주행 이앙기 상용화를 위해 지난해부터 이동통신 기반의 실시간 이동 측위 기술 'RTK'를 이앙기에 적용하고 연구해왔다.

이와 함께 'RTK'는 위성항법 시스템 'GPS'와 IoT 전용 통신망 'LTE-M'에서 받은 위치정보를 활용해 이앙기 작업 정밀도를 센티미터급으로 높인다.

이앙작업이 자동으로 이뤄지면 농업의 생산성이 올라간다. 자율주행 이앙기는 △직진 유지 △모 간격 유지 △정밀 비료 살포 등 3가지 핵심 기능을 탑재해 이앙작업 숙련도가 떨어지더라도 전문가 수준의 작업이 가능하다.

농부는 이앙기가 자율주행하는 동안 모판 운반 등 다른 작업이 가능해 인건비를 절감할 수 있다. 벼의 생육에 큰 영향을 미치는 모 간격 유지나 비료 살포도 정확하게 수행해 수확량 향상도 기대된다.

기존 위치 측정 솔루션은 장비 가격이 높아 농기계 적용이 어려웠지만 SK텔레콤은 'RTK' 기술을 통해 가격을 100만원대로 대폭 낮췄다.

양사는 '애그리테크'를 통해 편리성과 경제성은 물론 고령화ㆍ일손 부족 등 농촌 문제까지 해결하는 사회적 가치 창출 효과까지 기대했다.

SK텔레콤과 대동공업은 "국내 농기계 선진화를 위한 연구 협력을 이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며 "이를 위해 양사는 SK텔레콤 박진효 CTO와 대동공업 하창욱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김동성, 여교사와 여행은 갔다왔지만... '사귀는 사이 아니다?' [2019/05/15] 
·타다 이용방법, 승차거부 걱정 없다? ‘차별화된 시스템’ [2019/05/15] 
·쿨 김성수, 아내 떠나보낸 後 재혼한 이유 ‘홀린 것처럼...’ [2019/05/15] 
·마크마텔, 프레디 머큐리와 생김새도 닮았다? [2019/05/15] 
·개그맨 박성호 "심형래의 '스마일킹' 합류 원해"...황현희 "가능하다" [2019/05/15]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