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2-19 07:06:03  |  수정일 : 2013-02-19 07:07:34.567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공동육아’ 마을공동체 24곳에 6억 지원
[이투데이 정재석기자] 서울시는 올해 공동육아 마을공동체 24곳에 총 6억원을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24곳 중 12곳은 상·하반기로 나눠 각각 6곳씩 신규 선정해 최대 연 3000만원까지 지원한다. 나머지 12곳은 지난해 발굴·지원한 공동육아 공동체 중 사업실적이 우수해 성장·발전이 기대되는 곳을 연간 4000만원까지 계속 지원한다.
시는 지난해 15개 ‘품앗이 공동육아’의 활동에 대해 1억1300만원을 지원했고, 사업실적이 우수한 12곳에 대해 총 3억2000만원을 계속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공동육아 인큐베이팅으로 지원했던 나머지 3곳은 올해 신규선정 대상자로 공모를 다시 받아 우선 지원할 계획이다.
공동육아 활성화 지원사업은 선정 후 1년을 최초지원하고 공동체가 성장·발전할 수 있도록 사업평가 후 최대 3년간 지원한다. 단 자생력 강화를 위해 연차별 지원 금액을 축소하고 있다.
시는 올 상반기에 지원할 6개소의 공모신청을 3월15일까지 마을공동체종합지원센터(www.seoulmaeul.org)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고 있다.
지원사업 분야는 품앗이 육아를 통한 종일·일시·긴급·방과후 돌봄, 동네 육아사랑방, 육아용품·장난감 나눔터, 부모들의 정보교류 및 프로그램 활동 등 다양한 공동육아 사업이다.
서울에서 주민 3명 이상이 연대해 공동육아 사업을 운영하거나 희망하는 모임이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한편 시는 상반기 중 공동육아 마을공동체들이 정보를 교환하고 교류할 수 있도록 온라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부모커뮤니티와의 공동 워크숍도 연말까지 2회 개최할 예정이다.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