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10 22:50:14  |  수정일 : 2019-12-10 22:51:20.727 기사원문보기
[2보] 르노삼성 노조 파업 수순…조합원 66%가 파업 찬성

[이투데이 유창욱 기자]

르노삼성자동차 노동조합이 파업을 결정했다.

10일 르노삼성차 노조는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투표를 진행한 결과 1363명(66.2%)이 찬성표를 던졌다고 밝혔다. 반대표를 던진 조합원은 565명(27.4%)에 머물렀다.

이번 투표에는 조합원 2059명 중 1939명이 참석해 투표율은 94%에 달했다.

노동위 조정중지 판단과 조합원 과반의 찬성 절차까지 밟은 노조는 결국 합법적인 파업권을 얻게 됐다.

노조는 내주 대의원대회를 통해 구체적인 투쟁 수위와 방향을 결정할 계획이다.

노조 관계자는 "대의원대회를 다음 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부산지노위 '조정중지' 결정…르노삼성차 노조, 파업권 확보에 가까이
르노삼성 "쟁의조정 부산 아닌 중노위에서 해야" 소송 제기
현대중공업 34번째 임단협도 평행선…연내 타결 어려울 듯
기아차, 새 노조와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
[속보] 르노삼성차 노조, 파업 가결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