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3-04-17 10:05:42  |  수정일 : 2013-04-17 10:16:07.080 기사원문보기
브리지스톤, 러시아에 승용차용 타이어 공장 신설
(아시아투데이= 최성록 기자 rok@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 최성록 기자 = 브리지스톤이 러시아의 울리야놉스크 주에 있는 자볼즈예 산업지역에 승용차용 타이어 공장을 신설하기로 했다.

이에 브리지스톤은 17일 공동투자사인 미쯔비시, 울리야놉스크 주정부, 지역개발공사와 함께 투자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공장이 신설되면 브리지스톤은 러시아 독립국가연합(cis) 지역에서 처음으로 생산시설을 운영하게 된다.

신설되는 타이어 공장은 브리지스톤과 미쯔비시가 공동으로 설립한 브리지스톤 타이어생산 독립국가연합 법인이 운영을 담당하게 된다. 지분은 브리지스톤이 90%, 미쯔비시가 10%의 지분을 소유한다.

공장 건립을 위해 공동으로 투자하는 금액은 원화로 약 430억원(3800만달러)이며, 2016년 상반기부터 본격적으로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생산되는 제품은 (cis) 시장에서 전략적으로 판매될 겨울용 타이어로 브리지스톤은 2018년 하반기까지 하루 약 1만2000본의 타이어를 생산한다는 방침이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