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14 12:56:50  |  수정일 : 2020-08-14 12:56:05.473 기사원문보기
김경수 도지사, 창녕 낙동강 본류 제방 유실현장 방문
(사진제공=창녕군) 13일 김경수 지사와 한정우 군수가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해 복구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창녕군) 13일 김경수 지사와 한정우 군수가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해 복구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창녕=국제뉴스) 홍성만 기자=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지난 13일 오전 낙동강 본류 제방 유실로 침수피해를 입은 창녕군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좌안 상류 250m 지점 제방 붕괴 현장을 찾아 붕괴 당시 상황을 보고받고 복구과정을 점검했다.

창녕군은 지난 9일 집중호우 당시 제방 붕괴로 인해 50ha의 농경지와 8동의 주택이 침수됐으며 주민 156명이 일시적으로 대피했다. 40m가량 유실됐던 제방은 사고 당일 오후 8시경 응급복구를 마쳤다.

한정우 창녕군수는 "지난 9일 오전 4시경 둑이 붕괴되면서 농경지와 주택이 침수되기 시작해 긴급히 77세대 156명의 주민을 인근 초등학교 2곳에 대피시켰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사진제공=창녕군) 13일 김경수 지사와 한정우 군수가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해 복구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창녕군) 13일 김경수 지사와 한정우 군수가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해 복구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김 지사는 "둑이 무너지는 즉시 군수님을 중심으로 창녕군에서 신속하게 대응을 잘 해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군 직원들을 격려했다.

평소 30mm 정도의 비에도 물이 넘치는 경우가 많다는 설명에 김 지사는 "평소 제방 관리가 조금 미흡했던 측면이 있었던 것 같다"며, "그 원인을 찾으면서 비가 와도 이런 일이 이제 다시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답변했다.

이방면 양정마을로 이동해 수해복구 활동 중인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한 김 지사는 경로당에 모여 있는 어르신들에게 "앞으로 비가 와도 걱정하시지 않도록 군수님과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이제부터 또 더위가 다가오는데 건강에 유념하시라"고 말했다.

(사진제공=창녕군) 13일 김경수 지사와 한정우 군수가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해 복구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창녕군) 13일 김경수 지사와 한정우 군수가 이방면 장천리 합천창녕보 제방 붕괴 현장을 방문해 복구과정을 점검하고 있다.

이어 빗물이 빠져나간 이방농협 공판장 인근 배수로를 점검한 뒤 "관리 주체가 나뉘어져 있는 상황인데 제방 관리 부분은 현장에 있는 지방정부의 역할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날 현장에서 한정우 군수는 "이번 제방 유실을 계기로 강을 끼고 있는 제방의 안전성에 대한 전수조사가 필요하고 원활한 배수를 위해 도 차원에서 개선이 절실하다"고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사진제공=창녕군) 13일 김경수 지사와 한정우 군수가 이방면 양정마을을 방문해 어르신들을 위로하고 있다.
(사진제공=창녕군) 13일 김경수 지사와 한정우 군수가 이방면 양정마을을 방문해 어르신들을 위로하고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신현준 공식입장, 논란 속 진실은? [2020/08/13] 
·기안84 사과, 논란된 장면은... [2020/08/14] 
·충남 태안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전원 단국대병원 이송 [2020/08/14] 
·충주시의회, 한국감정평가사에 의뢰한 수안보 옛 한전연수원 감정결과 "적정", 시 의회 행보 주목 [2020/08/13] 
·김희철 MC확정, 기대되는 이유는? [2020/08/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