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3-03-06 12:47:00  |  수정일 : 2013-03-06 12:49:07.903 기사원문보기
민주당 "으름장 담화, 개발독재 스타일"

민주통합당이 정부조직법 처리에 대해 청와대와 벼랑 끝 대립을 이어가고 있다.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5일 국회의원 총회에 앞서 "어제 박근혜 대통령 담화는 '담화'가 아니라 '(선전) 포고'이자 오만과 독선의 일방통행이었다"며 "유신독재를 연상시키는 역주행의 극치였다"고 강력 비난했다.


이어 문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이 국민을 볼모로 국회 입법권을 무시하고 야당을 협박하고 있다"고 지적하고 "박 대통령이 국회를 좌지우지할 수 있다는 착각에서 벗어나길 간곡히 당부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문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이 참 걱정"이라며 "박근혜 정부가 그 어떤 협박과 압력을 가해도 국회 입법권은 꼭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조직법 협상을 진두지휘 하고 있는 박기춘 원내대표 역시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 대통령의 담화는 전형적인 불통이며 국회와 야당의 존재 자체를 무시하는 행위로밖에 볼 수 없다"며 "으름장, 밀어붙이기식 일방적 담화는 1970년대 개발 독재 스타일"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박 대통령을 정면으로 겨냥했다.


그는 "여야가 서로 의견이 다를 때는 협상을 통해 절충하는 것이 정치"라며 "이를 정치적 거래로 매도하는 것은 국회와 야당 그리고 정치를 불필요한 존재로 여기는 대통령의 시각을 드러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민주당 지도부의 잇따른 강성발언은 '박근혜 대통령의 밀어붙이기식 국정운영에 제동을 걸어야 한다'는 당내 분위기를 그대로 담고 있다.


윤관석 원내대변인은 5일 공식논평을 통해 "정부조직법안의 처리를 원활하게 하기 위해 현재 미래창조과학부에 쟁점이 되고 있는 부분만 남기고 경제, 민생, 안보, 외교 분야에 대한 제반 정부조직개편안에 대해서 우선적으로 처리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유광준기자 june@msnet.co.kr
[매일영상뉴스]
ⓒ 매일신문 & www.imaeil.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1]
loading...
[광고2]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