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4 17:27:31  |  수정일 : 2019-11-14 17:27:39.063 기사원문보기
김제보건소, '침묵의 살인자' 당뇨, '경각심고취 ' 예방 '최우선'
▲ 김제보건소는 '당뇨의 날' 을 맞아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캠페인 등을 대대적으로 전개했다. 사진은 방송인 조영구(左 네번째)와 함께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는 장면.(사진=김제시)
(김제=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김제보건소는 14일, 세계 당뇨의 날을 맞이 해 김제 전통시장 일원 및 지평선 아카데미 행사장에서 당뇨병의 날 기념 예방 캠페인을 실시했다.

세계 당뇨병의 날은 전 세계적으로 당뇨병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지난 1991년 세계 당뇨병 연맹과 세계보건기구가 경각심을 불러일으키고자 제정한 날이다.

당뇨병은 혈액 내 포도당이 높아져 소변으로 포도당이 넘쳐 나오는 질병으로 신장, 망막 등 미세혈관 합병증과 관상동맥, 뇌졸중 등 혈관 합병증을 유발하는 질환으로 침묵의 살인자라고 불리기도 한다.

당뇨병에 노출 된지 10여년이 지나면 합병증이 나타나기 시작하는데 올바른 식습관, 규칙적 운동, 적절한 치료 등 건강생활실천으로 이러한 합병증을 예방할 수 있다.

김형희 김제보건소장은 매년 실시하는 '세계 당뇨의 날' 을 기념 해 "당뇨병은 심각한 합병증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당뇨병에 걸리더라도 철저한 건강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한 질환이다." 고 언급했다.

아울러 "시민들의 인식 제고를 통해 건강관리가 잘 이루어 질 수 있도록 당뇨병 예방 및 관리를 위한 지식과 정보를 제공하는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홍순화 보건소 담당은 "30~40대 젊은 층에서는 당뇨병이 있어도 몰라서 치료를 하지 않는 비율이 상당히 높기 때문에 이번 캠페인을 통해 본인의 혈당이 얼마인지 알 수 있도록 무료 혈당검사를 실시하므로 청장년층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고 말했다.

아울러 "당뇨 질환자의 조기발견사업도 병행할 계획이며, 당뇨병을 예방하려면 비만과 복부둘레를 줄이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며, 체내 사용하고 남은 에너지가 쌓이지 않게 하는 것, 즉 적절한 식생활과 규칙적 운동을 생활화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폐암 말기' 개그맨 김철민, 구충제 펜벤다졸 복용 후 변화 多…"형 故 너훈아가 꿈에서 부르더라" [2019/11/13] 
·'32만원대' 무로 보타곤 키높이 운동화, 4만원대 판매 中…후기는? "걷는 게 쉬워진 느낌" [2019/11/13] 
·엄지원, '두잉' 뉴욕 라이프 공개 [2019/11/14] 
·'유리 오빠' 징역 10년 구형, "그 애 덕분에 견딜 수 있었다" 동생의 심정은…눈길 [2019/11/13] 
·한전, 에너지밸리 기업투자 협약…511명 고용창출 효과 [2019/11/1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