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9-12-09 14:22:29  |  수정일 : 2019-12-09 14:22:01.767 기사원문보기
KAI, 방위사업청과 1100억 원 규모 성능개량 계약 체결

[이투데이 김기송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6일 방위사업청과 한국 공군이 운용 중인 t-50 계열 항공기의 성능 개량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fa-50에 iff(피아식별장치)와 link-16(전술데이터링크시스템) 장착에 대한 761억 원과 ta-50, t-50, t-50b에 iff를 공급하는 374억 원을 포함해 총 1100억 원 규모로, 계약 기간은 각각 2025년, 2023년까지다.

kai 관계자는 “연합?합동 전력의 원활한 작전수행을 위해 일부 항전장비의 성능을 개량하게 됐다”며 “앞으로 육ㆍ해ㆍ공군 전력은 물론 작전능력이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kai는 차세대 무전기 체계 등 t-50 계열 항공기의 성능 개량을 단계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관련기사]
kai, 한-아세안 회의서 말레이시아 총리 만나 'fa-50' 방산 세일즈
kai, 보잉 a-10 3300억 원 규모 공급 계약 체결
kaist aip 원우기업 건축플랫폼 ‘하우빌드’, 30억 투자 유치
kai, 국내 기술로 제작한 소형민수헬기 첫 비행 성공
[인사] 한국항공우주산업(kai)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