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6-11 10:55:16  |  수정일 : 2012-06-11 10:55:23.167
김종인 “오픈프라이머리 정착시키기에는 시간부족”

김종인 새누리당 전 비상대책위원은 11일 비박주자들의 ‘오픈프라이머리’ 요구에 대해 “당헌상 8월20일까지 후보를 뽑도록 돼있는데 지금 그것을 제도적으로 정착시키는 게 가능하겠는가”라며 부정적 입장을 나타냈다.

김 전 비대위원은 이날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 “정당의 후보를 뽑는 것은 사실 정당에 소속된 사람만이 뽑는 게 전세계적으로 공통된 룰”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위원은 “오픈프라이머리는 여러 전제조건이 준비돼야 하는데 벌써 1년여 전에 이러한 문제를 거론해 어떻게 추진할 것인가의 제도적 틀을 마련했어야 했다”며 “그 절차상 과정이 상당한 시기를 요할 수밖에 없다. 시간이 부족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블란서 올란드 대통령이 당선될 때 선거 1년 전에 소위 공동의 플랫폼(선거룰)을 만들어서 플랫폼에 찬성하는 사람들끼리 후보자가 나오고 그 다음에 그 플랫폼에 찬성하는 일반 국민들을 갖다가 등록을 받아서 1유로씩 낸 사람들한테 투표권을 줘서 250만 이상의 사람이 참여해서 올란드 대통령이 후보로 당선이 된 것”이라라고 설명했다.

또한, 김 전 위원은 ‘종북논란’에 대해서는 “오래 갈 수도 없고 오래가지도 않을 것”이라며 “우리나라가 GDP가 2만달러가 넘는데 그런 문제로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걸 우리가 그냥 무시하거나 극복하고 지나가 버릴 것면 상관이 없기 때문에 제가 보기에 일시적으로 그런 문제가 불이 붙었지만 국회가 개원하면 사라지지 않겠나”라고 덧붙였다.

김 전 위원은 경제민주화와 관련한 재벌개혁에 대해서는 “재벌이 스스로 자제능력이 있다면 누가 이러쿵 저러쿵 하겠는가”라며 “너무 탐욕이 심하다 보니 사회혼란을 야기하고 경제와 정치 모든 것이 불안정한 상황으로 갈 수 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또 경제민주화의 내용에 대해 “시장경제는 특성상 내버려두면 독과점으로 갈 수 밖에 없다”며 “독과점이 소비자에게 도움이 된다고 이야기하지만 실질적으로 소비자를 괴롭히는 결과를 가져올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경련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경제민주화 관련조항인 헌법 119조 2항 삭제를 주장한 것에 대해 “경제단체가 자기나라 헌법 사항을 해서는 안 되느니 하는 것은 너무나 과잉반응”이라고 꼬집었다.

김 전 위원은 대선 공약으로서 '경제민주화' 실천에 대해 “새누리당 뿐만 아니고 지금 야당인 민주당도 마찬가지로 우리 사회가 당면하고 있는 경제사회 현실을 갖다가 냉혹하게 인식한다면 답이 나온다”며 “정당이라는 건 국민들로부터 다수의 표를 얻지 못하면 집권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국민이 바라는 바가 뭐냐, 양극화로 인해서 모든 분야가 갈등구조에 있는데 이것을 조화롭게 맞춰나가지 않으면 그런 정당은 집권하기 힘들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박지숙 기자 [bluebird0225@hanmail.net]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국회/정당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