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중소기업신문] 최초 작성일 : 2020-06-01 13:56:43  |  수정일 : 2020-06-01 13:56:29.617 기사원문보기
"코로나 충격 회복 때까지 임대료 동결해야"
[중소기업신문=박진호 기자]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코로나19 재난으로 인한 충격이 회복될 때까지 임대료를 동결하고, 임대료가 연체되더라도 세입자를 내쫓지 못하도록 하는 등의 긴급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1일 상무위원회에서 "주거 안정은 코로나19 민생 대책의 핵심이어야 한다"면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5대 세입자 보호 대책'을 정부에 제안했다.

심 대표는 '월세 가구 대상 재난 긴급 임대료 지원', '대학생이 미리 낸 1년치 연세 환불', '건물주의 임대료 인하 등 고통분담 동참, '노인ㆍ쪽방 거주민 등 주거 취약자에 대한 대책 수립' 등도 정부에 요구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중소기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4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32% 감소 [2020/05/31] 
·코로나19로 주식부호 순위도 지각변동 [2020/05/31] 
·자영업·기업·가계, 모두 대출로 코로나19 버텨 [2020/05/31] 
·현대차-한화큐셀, 태양광 에너지 저장장치 공동개발 [2020/05/31] 
·농협은행 모바일 '올원뱅크' 가입자 500만 돌파 [2020/05/31]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