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6 15:49:53  |  수정일 : 2019-07-16 15:48:20.163 기사원문보기
보수정당, 검찰총장 임명 강행 '국민 무시'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서울=국제뉴스) 구영회ㆍ이형노 기자 =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강행에 대해 의회 무시, 국민 무시라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 강행에 예고하며 "이것은 희회 모욕, 의회 무시, 국민 모욕, 국민 무시에 도를 넘는 행위"라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문재인 정권의 전임 정권 보복과 탄압에 절대 충성을 해온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라며 임명을 반대해왔다.

바른미래당은 오신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검찰총장 임명 강행으로 역대 최악의 '불통 대통령'을 예약했다. 문 대통령이 야당 시절 '불통'이라고 그토록 비난하던 이명박 정부가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을 강행한 장관급 인사는 5년간 17명이었는데 문 대통령은 오늘 현재 2년 간 16명으로 신기록 수립은 이제 시간문제"라고 비난했다.

오시환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인사청문회 제도를 무력화시킨 독선의 상징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면서 자기 도그마에 빠져 '선출된 군주'처럼 행동하는 대통령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는 것을 문 대통령이 깨닫기 바라며 민주주의는 내 멋대로 대통령을 바라지 않는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옥주현, 결혼한 멤버들 19禁 토론에 혼자 소외…"나이 드니 임신 어려워" 씁쓸 [2019/07/15] 
·핑클 성유리, 남편 안성현과 닭살 터지는 전화 "모해? 아 딘짜?"…멤버들 난색 [2019/07/15] 
·[윔블던] 페더러 응원원 아내 미르카 [2019/07/15] 
·'캠핑클럽' 이효리 이진, 핑클 시절 불화설 언급…"머리끄덩이 잡고 싸우다 울었다" [2019/07/15] 
·'파경' 송중기·송혜교, 임신 의견 차로 갈등? "빨리 낳고 싶어 했는데…" 고민 [2019/07/16]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