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경제] 최초 작성일 : 2014-02-26 17:26:06  |  수정일 : 2014-02-26 17:46:36.520
NHN, “땅값 더 내놔!” 경기도와 소송전



[이지경제=서영욱 기자] 경기도와 NHN·네오위즈 컨소시엄이 판교테크노밸리 내 공공지원센터 매매가격을 놓고 법적 다툼을 벌이게 됐다.
 
경기도는 최근 NHN 컨소시엄이 도를 상대로 ‘판교테크노밸리 공공지원센터 분양(매매)대금 청구소송’을 제기함에 따라 중요소송으로 지정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 2006년 매매계약 당시에도 네이버(現 NHN) 컨소시엄에 부지를 싼값에 제공했다는 특혜 의혹이 일어 경기도가 소송에서 진다면 저가, 특혜분양 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난 2006년 12월 경기도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로부터 조성원가에 넘겨받은 판교테크노밸리 연구지원용지(SC-1) 1만6,863㎡를 지난 2006년 네이버 컨소시엄에 특별 공급했다.
 
땅값은 3.3㎡당 1494만원 수준인 763억원으로, 비슷한 시기에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매각한 다른 연구지원용지에 비해 100억원 정도 저렴해 특혜 의혹을 받았다.
 
경기도는 대신 컨소시엄 측에 도 지분(21.4%)에 해당하는 땅 3,608㎡에 지원센터를 건립한 뒤 부지는 ‘조성원가’ 상당액에, 건물은 순수공사비의 90%에 되팔라는 조건을 달았다.
 
당시만 해도 컨소시엄은 땅을 싼 값에 사고, 경기도는 지원센터 건축비를 줄이는 ‘윈-윈(win-win)’모델이었다.
 
하지만 지난해 5월 컨소시엄이 건립한 지원센터를 경기도가 다시 매입하려는 과정에서 문제가 생겼다. 문제는 ‘조성원가’에 대한 양측의 해석이 엇갈리면서 부지 가격에 82억원의 이견이 생겼다.
 
경기도는 계약서상 조성원가는 LH의 공급가로, 81억원에 되사는 것이 맞는다고 주장하고 있고, NHN 컨소시엄은 도가 매매할 때 책정했던 감정평가가액(163억원)으로 매각하는 것이 옳다고 맞서고 있다.
 
양측의 갈등으로 지원센터는 완공 이후 7개월이 넘도록 제구실을 못한 채 방치돼 왔다. 최근 공공지원센터의 소유권을 이전 받은 경기도는 더 이상 빈 건물로 방치할 수 없다는 판단에 컨소시엄 측에 81억원을 지급하고 입주기업 신청을 받고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지원센터 인수가 늦어져 이견이 있는 부분을 빼고 계약을 맺은 뒤 법원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NHN 관계자는 “분양 대금을 받기 위해 청구소송을 제기한 상태”라며 “계약 당시 조성원가에 대한 정확한 해석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산업/기업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