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09-09-21 10:51:32  |  수정일 : 2009-09-21 10:52:18.373 기사원문보기
서초구, 보금자리주택 예정지 '부동산 투기' 단속
[이투데이] 김지나 기자(kjn@e-today.co.kr)

서울 서초구가 보금자리주택 예정지에 대해 부동산 투기 집중 단속에 나선다.

서초구는 보금자리주택 시범지구로 선정된 우면동 일대와 서울시 임대주택 건설예정지구인 양재동, 원지동, 신원동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 투기 행위를 단속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그동안 그린벨트로 묶여 개발이 제한돼 있던 우면ㆍ양재ㆍ원지ㆍ신원동 지역이 서울시 임대주택 및 국토해양부 보금자리주택 예정지로 잇따라 지정되면서 지역개발 기대심리로 인한 투기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서초구는 이번 단속에서는 보상금을 노린 무허가건축, 농업용비닐하우스내 불법 주거 등을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불법행위가 적발되는 경우, 원상복구를 명령하고 복구 시까지 취득가의 10%에 해당하는 이행강제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할 방침이다.

또한 토지거래 허가당시의 이용목적을 그래도 준수하고 있는지 확인하며, 사업선정지는 물론 주변지역에 대해서도 토지가격 및 거래량 등의 시장동향을 상시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서희봉 부동산정보과장은 “이 지역뿐만 아니라 관내 아파트 재건축 및 재개발 지역의 부동산중개업소에 대한 지도단속도 지속적으로 실시해 다운계약서 작성 등 중개업소의 불법행위를 점검하기로 했다”며 “부동산시장 교란행위를 사전에 차단하고 부동산거래질서를 확립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이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나는 경제 생생한 뉴스 이투데이 | 부자로 만드는 자산관리 웹진 well

경제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