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11-29 15:11:59  |  수정일 : 2020-11-29 15:12:01.177 기사원문보기
54세 타이슨, 핵주먹+스피드 여전…16분 뛰고 110억 챙겨

마이크 타이슨(좌측)과 라파엘 코르데이로(우측)
마이크 타이슨(좌측)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돌아온 핵주먹.



'전설 복서' 마이크 타이슨(미국)이 54세의 나이로 15년 만에 복귀했다.



마이크 타이슨은 29일(한국시간) 오전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과거 4체급을 석권한 로이 존스 주니어(51ㆍ미국)와 자선경기를 가졌다.



경기는 무관중 속에 2분 8라운드 방식으로 진행됐다. 결과는 무승부.



이날 타이슨에 경기력에 최대 관심이 쏠렸다. 타이슨은 복귀를 위해 45kg을 감량하는 등 예전 현역 선수 시절에 버금가는 몸을 만들었다.



경기 내용은 타이슨이 주도했다. 1라운드부터 존스 주니어를 향해 빠르고 매서운 잽으로 복부와 안면 등을 적극 강타했다.



존스 주니어는 타이슨의 스피드에 정면 대결을 피하기에 급급했다.



타이슨은 몇 차례 공격을 당했지만 전체적이 주도권을 가져갔다. 오히려 존스 주니어의 소극적인 경기 운영에 타이슨이 위협적인 장면을 만들지 못했다.



매 라운드 포인트를 쌓은 타이슨은 라운드 후반 거세게 몰아쳤다. 존스 주니어는 여전히 소극적인 운영과 도망가기에 급급했다.



결국 경기는 화끈한 KO 승부없이 무승부로 마쳤다. 두 선수는 경기가 끝나고 서로를 격려했다.



타이슨은 링 인터뷰에서 "내가 이겼다고 생각했는데 무승부도 행복하다"며 "KO는 아무 의미가 없다. 8라운드를 마쳐 기쁘다. 앞으로도 다시 경기에 나서겠다"고 오랜만에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타이슨은 이번 복귀전 대전료로 약 1000만 달러(약 110억원), 존스 주니어는 최대 300만 달러(약 33억원) 사이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타이슨은 1986년 20세의 나이에 최연소 헤비급 챔피언에 오르는 등 '핵주먹'이라는 별명을 앞세워 세계 복싱을 주름 잡은 전설이다.



통산 전적은 58전 50승 6패(2무효)를 갖고 있다. 50승 중 44승이 KO로 거둔 승리다.



존스 주니어는 1988년 서울 올림픽 복싱 은메달리스트로 미들급, 슈퍼미들급, 라이트헤비급, 헤비급을 제패한 레전드 중 한 명이다.



사진=과 라파엘 코르데이로 SNS



STN스포츠=이상완 기자



bolante0207@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이상완 기자 / bolante0207@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