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30 14:25:33  |  수정일 : 2020-09-30 14:25:51.227 기사원문보기
울산현대, 상주상무 상대로 화력쇼 재현한다
사진제공=울산현대
사진제공=울산현대

울산현대는 오는 10월 2일 오후 5시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상주상무와 하나원큐 K리그1 2020 24라운드이자 파이널라운드 두 번째 경기를 치른다.

울산은 지난 27일 대구FC와 파이널A 첫 경기 원정에서 전반 21분 세징야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27분 김태환의 패스를 받은 주니오가 문전에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5분 김태환이 과감한 드리블 돌파에 이은 아크 앞 왼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으나 종료 직전 통한의 실점을 허용해 아쉬운 2대2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리그 패권을 다투고 있는 전북현대와 같은 승점 51점을 기록 중이나, 다득점(47골-39골)에서 8골 앞선 선두를 유지했다.

지난 시즌에 이어 리그 트로피를 향한 진검 승부가 또 개봉했다. 울산은 여전히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다득점에서도 유리한 고지를 점하고 있다. 리그 4경기 남은 현재, 앞으로 상주, 포항스틸러스(10월 18일), 전북(10월 25일), 광주FC(11월 1일)를 차례로 만난다.

울산은 상주와 역대 전적에서 15승 4무 4패로 압도적 우위를 점하고 있다. 23경기에서 총 52골을 터트렸고 28골을 내줬던 만큼 만나면 좋은 기억이 가득하다. 김도훈 감독 부임 후 8경기에서 6승 1무 1패이고, 2018년 7월 8일 원정에서 3대2 승리를 시작으로 최근 7경기 무패(6승 1무)다. 이번 경기가 열리는 날(10월 2일)을 기준으로 817일 동안 진 적이 없다.

이번 시즌 상대전적을 보면 울산의 화력이 더욱 돋보인다. 울산은 1라운드에서 상주를 상대로 4대0 대승을 거두었다. 이 경기에서 주니오는 두 골을 터뜨리며 득점 행진을 시작하여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선정하는 K리그1 1라운드 MVP로 뽑혔고, 이 경기는 베스트 매치로 함께 선정되었다. 상주에서 치른 13라운드에서도 울산은 맹폭을 퍼부으며 5대1로 승리했다. 이날 울산은 베스트 팀, 베스트 매치의 주인공이 되었고, 후반 환상적인 감아차기 골을 선보인 이동경은 월간 최고의 골을 뽑는 게토레이 G Moment Award를 수상했다.

상주는 최근 리그 2연패에 빠져있지만, 승점 38점(4위)으로 창단 후 최고 성적을 내고 있다. 울산은 계속된 주중, 주말 경기로 체력 부담을 안고 있지만, 전열을 정비하여 홈에서 승점 3점 획득을 위한 전투에 나선다.

울산 김도훈 감독은 "반드시 이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출사표를 던졌다. 함께 참석한 김인성은 "중요한 마지막 네 경기가 남았다. 매경기가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임하고 이번 상주전에도 모든 것을 보여줄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탁재훈 법적대응 이유는? [2020/09/29] 
·신세경 음성판정, 촬영 중 무슨 일이? [2020/09/29] 
·방탄소년단 제이홉 팬계정 ‘홉온더월드’ 온정 나눔 [2020/09/29] 
·2020년 추석 인사말, "월급은 보름달처럼!" 센스 있는 문구 추천? [2020/09/30] 
·김호중 1위, 발매 당일 가장 많이 판매 [2020/09/29] 

국내 기타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