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0-19 11:30:45  |  수정일 : 2019-10-19 11:32:21.407 기사원문보기
'베컴 타깃' 카바니, 마이애미 이적 배제...유럽 무대서 활약 희망






[STN스포츠=반진혁 기자]



에딘손 카바니(32, 파리 생제르망)가 데이비드 베컴의 인터 마이애미 이적을 배제했다.



프랑스 언론 <르 퀴프>는 19일(한국시간) "카바니는 마이애미로의 이적을 배제했다"며 "여전히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기를 원하고 있고, 미국은 우선 순위가 아니다"고 전했다.



마이매이는 베컴이 구단주로 있는 미국 메이저리그 사커(MLS)의 구단이다. 내년부터 리그에 합류해 출범을 알리게 된다.



첫 스타트를 앞두고 있는 마이애미는 선수단 보강에 열을 올리고 있다. 타깃 중 한 명은 카바니다. 구단주 베컴이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인 스포츠> 등 미국 현지 언론들은 이미 개인 합의를 마쳤고 3년 계약을 체결할 것으로 전하면서 분위기는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였다.



하지만, 선수 본인은 마이애미로의 이적을 배제했다. 아직까지는 유럽 무대에서 활약하고 싶은 의지가 강한 것으로 보인다.



사진=뉴시스/AP



sports@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반진혁 기자 / sports@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축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