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11-23 21:50:01  |  수정일 : 2020-11-23 21:49:01.677 기사원문보기
'벼랑 끝' 김태형 감독 "흐름 끊기고, 모든 면에서 연결 안 돼" [KS5 S트리밍]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
두산 베어스 김태형 감독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흐름 끊기고, 모든 면에서 연결이 안 되는 것 같다"



두산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KS) 5차전 NC 다이노스와 맞대결에서 0-5로 무기력하게 패했다. 이날 패배로 두산은 벼랑 끝에 몰리게 됐다.



선발 크리스 플렉센이 6이닝 동안 투구수 108구,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5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3자책 이하)를 기록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지 못해 패전의 멍에를 썼다. 타선은 총 6안타 3볼넷을 얻었지만, 득점권 찬스에서 번번이 고배를 마셨다.



다음은 김태형 감독의 일문일답



Q. 경기 총평



- 앞으로 1승 남았는데, 내일 최선을 다해서 반등의 기회를 만들도록 해야 할 것 같다.



Q. 타선에 대한 우려가 있었는데



- 어떻게든 터뜨려야 한다. 타선이 좋다 안 좋다를 떠나서 4번 타자가 맞지 않는다. 흐름이 끊기고, 모든 면에서 연결이 안 되는 것 같다. 선수들 각자가 해결하거나 자신감 있게 하는 것보다는 위축이 되어 있다. 큰 경기를 많이 해도 그런 마음이 강하다 보니 운이 안 따른 것 같다. 한국시리즈 6년째 하고 있지만, 올해가 가장 심한 것 같다. 하려는 마음은 보이는데, 몸이 따라주지 않는 것 같다.



Q. 대타 기용



- 대타로 나갈 사람이 없다. 그나마 김인태다. 나머지는 한 달간 경기를 나서지 않았다. 장타 있는 선수들이 맞지 않으면, 작전을 하기도 쉽지 않고, 어렵다. 4번이 해줘야 하는데….



Q. 구창모 평가



- 우리가 못 쳤으니 잘 던졌다고 봐야 한다. 변화구 강ㆍ약 조절을 잘 해서 던진 것 같다.



Q. 김재환 변화



- 끝까지 책임지게 할 것이다.



사진=뉴시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