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STN] 최초 작성일 : 2020-07-16 23:55:03  |  수정일 : 2020-07-16 23:53:09.587 기사원문보기
초반 위기 넘긴 루친스키, 7이닝 5K 무실점 '역투'…9승 요건 충족 [고척 S크린샷]

NC 다이노스 드류 루친스키
NC 다이노스 드류 루친스키



[STN스포츠(고척)=박승환 기자]



NC 다이노스 드류 루친스키가 다승 공동 1위에 오를 수 있는 요건을 갖췄다.



루친스키는 16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시즌 9차전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투구수 100구, 5피안타 1볼넷 5탈삼진 무실점의 호투를 펼쳤다.



주자를 내보냈지만 실점은 없었다. 루친스키는 1회말 선두타자 서건창에게 3루수 방면에 내야 안타를 맞아 주자를 내보냈다. 하지만 김하성에게 삼진을 솎아낸 뒤 이정후와 박병호를 각각 뜬공으로 처리했다.



위기도 넘겼다. 2회말 허정협을 유격수 땅볼, 이지영을 삼진 처리하며 두 개의 아웃카운트를 늘린 루친스키는 전병우에게 내야 안타, 김혜성에게 우전 안타를 맞으며 득점권 위기에 몰렸다. 급격히 흔들리기 시작한 루친스키는 박준태에게 볼넷을 기록하며 2사 만루에 몰렸으나 서건창의 날카로운 타구를 강진성이 직선타로 잡아냈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마쳤다.



순항을 이어간 루친키스는 3회말 김하성-이정후-박병호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을 모두 범타로 잡아내며 이날 첫 삼자범퇴를 기록했고, 4회말에는 안타 한 개를 맞았지만 실점 없는 피칭을 선보였다.



7-0으로 넉넉하게 앞선 5회말 루친스키는 박준태를 삼진, 서건창을 1루수 땅볼, 김하성을 중견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날 두 번째 삼자범퇴를 만들었다. 탄력을 받은 루친스키는 6회도 삼자범퇴를 기록했고, 7회에도 마운드에 올라 키움 타선을 봉쇄했다.



7이닝 동안 무실점의 역투를 펼친 루친스키는 8회말 마운드를 불펜에 넘기고 교체됐다.



사진=NC 다이노스



STN스포츠=박승환 기자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