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1-17 20:23:11  |  수정일 : 2019-11-17 20:23:13.890 기사원문보기
'불안한' 양현종, 3이닝 4피안타 4실점 강판…이영하 출격 [프리미어12 S크린샷]

프리미어 12 대표팀 양현종
프리미어 12 대표팀 양현종



[STN스포츠(도쿄)일본=박승환 기자]



매이닝 주자를 내보내며 불안한 피칭을 펼친 양현종이 3이닝 만에 강판됐다.



양현종은 17일(한국시간) 일본 도쿄 분쿄구의 도쿄돔구장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 일본과 맞대결에 선발 등판해 3이닝 동안 투구수 75구, 4피안타(1피홈런) 3볼넷 4탈삼진 4실점(4자책)으로 부진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김하성과 김현수의 홈런으로 3점을 뽑아내며 득점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그러나 1회말 양현종은 사카모토 하야토를 볼넷으로 내보낸 2사 1루에서 스즈키 세이야에게 1타점 2루타를 허용했지만, 아사무라 히데토를 유격수 땅볼로 잡아내며 이닝을 마감했다.



하지만 2회말 2사후 아이자와 츠바사에게 볼넷을 내주며 급격히 흔들린 양현종은 후속타자 기쿠치 료스케의 빗맞은 타구에 3루수 앞 내야 안타를 허용했다. 1, 2루의 득점권 위기에 몰린 양현종은 전날 경기에서 타격감이 살아난 야마다 테츠토에게 직구를 통타당해 좌측 담장이 넘어가는 역전 스리런 홈런을 내주고 말았다.



계속해서 양현종은 2사 이후 고전을 겪었다. 3회말 선두타자 마루 요시히로를 삼진, 스즈키 세이야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아낸 뒤 아사무라 히데토에 우익 선상에 2루타를 맞았다. 또다시 흔들리기 시작한 양현종은 후속타자 토노사키 슈타에게 볼넷을 내주며 더 큰 위기를 자초하는 듯했지만, 콘도 켄스케를 삼진으로 돌려세워 힘겹게 이닝을 마쳤다.



양현종은 3-4로 뒤진 4회말 마운드를 이영하에게 넘기고 내려갔다.



사진=뉴시스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