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N] 최초 작성일 : 2019-10-13 14:20:19  |  수정일 : 2019-10-13 14:21:51.330 기사원문보기
염 감독 "최선 다해 응원에 보답할 것" vs 장 감독 "기쁨의 눈물 선사하겠다" [S트리밍]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좌),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우)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좌),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우)



[STN스포츠(인천)=박승환 기자]



SK 와이번스 염경엽 감독과 키움 히어로즈 장정석 감독이 플레이오프 맞대결을 앞두고 출사표를 던졌다.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는 오는 14일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이에 앞서 13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가 개최됐다.



지난해에 이어 플레이오프에서 두 번째 맞대결이다. 2018년 플레이오프에서는 SK가 넥센(현 키움)을 상대로 5차전 승부 끝에 3승 2패를 기록하며 한국시리즈 진출에 성공했다.



먼저 SK의 염경엽 감독은 "페넌트레이스가 끝나고 2주라는 시간이 주어졌는데 선수들 모두 마음을 다잡고 새로 시작한다는 각오로 짧은 시간이지만, 와이번스 팬들에게 조금 더 나은, 좋은 경기력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키움 히어로즈는 투-타의 짜임새를 갖춘 좋은 팀이라고 생각한다. 저희 와이번스도 탄탄한 조직력과 강한 시스템으로 강팀의 대열에 들어서는 첫해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플레이오프도 작년 플레이오프처럼 두 팀의 재밌는 승부와 경기가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 많은 팬들이 야구장에 찾아오셔서 뜨거운 응원 부탁드린다. 이번 플레이오프를 또 한 번의 도전하는 정신을 바탕으로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서 와이번스 팬들의 응원에 보답하고, 결과를 만들기 위해 열심히 뛰겠다"고 강조했다.



키움의 장정석 감독은 "같은 장소에서 같은 팀과 플레이오프를 하게 됐는데, 너무 기분이 좋다. 작년의 아쉬운 부분을 만회할 수 있는 기회를 준 것 같아서 선수단에 고맙다. 올 시즌 개막전 영웅군단 출정식에서 '작년의 아쉬움의 눈물을 올해는 기쁨의 눈물로 가져다 드리겠다고 약속했다'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SK의 간판타자 최정은 "시합 준비 기간 동안 분위기 좋게 잘 연습했다. 플레이오프에서도 이길 수 있게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고, 시즌 최고의 마무리 하재훈은 "한국에서 시즌은 처음인데, 와이번스 분위기가 좋다. 동료들이 훈련에 임하는 자세가 와닿았다. 이번 플레이오프도 시즌 때처럼 선후배가 웃으면서 야구하면 좋은 결과 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키움의 4번 타자 박병호는 "준플레이오프를 치르면서 저희 히어로즈가 보여준 모습을 바탕으로 이번 플레이오프에서도 승리를 해서 작년의 아쉬움을 만회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고 조상우는 "준플레이오프와 마찬가지로 팀이 이길 수 있게 열심히 던지겠다"고 다짐했다.



사진=SK 와이번스, 키움 히어로즈



absolute@stnsports.co.kr







▶[공식 인스타그램] [공식 페이스북]



▶[K팝 아이돌 연예 뉴스 보기]



▶[유럽 축구 4대 리그 뉴스 보기]



박승환 기자 / absolute@stnsports.co.kr
Copyright ⓒ STN SPORTS,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TN SPORTS 바로가기]

기사제공 : STNSTN 기사 목록
야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