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0-04-06 08:50:42  |  수정일 : 2020-04-06 08:51:43.640 기사원문보기
생일파티 위해…스페인서 러시아로 간 축구선수

[이투데이 홍인석 기자]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뛰는 러시아 축구선수가 생일 파티를 위해 제트기를 타고 스페인을 탈출했다. 주인공은 셀타비고에서 뛰고 있는 공격수 페도르 스몰로프(30)다.

외신에 따르면 스몰로프는 정부의 봉쇄 지침을 어기고 약혼녀의 생일파티를 위해 지난주 러시아를 향했다.

구단 관계자는 "선수 측이 개인적인 문제로 러시아로 출국 허가를 거듭 요청했다"며 "프리메라리가 사무국이 허락하지 않았지만 스몰로프는 개인적인 일을 해결하고 빨리 돌아오겠다며 떠났다"고 스페인 매체 as에 밝혔다.

스몰로프는 1월 전 러시아 대통령 보리스 옐친의 손녀딸인 마리아 유마세바와 약혼해 연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그는 유마세바의 18번째 생일파티를 위해 옐친이 보낸 제트기를 타고 러시아로 향했다.

구단은 스몰로프가 돌아오면 벌금 징계를 내릴 계획이다.

[관련기사]
'스페인 공주' 마리아 테레사, 코로나19로 별세…올해 86세 고령
대전시청, 35·3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미국·스페인서 입국'
유럽 내 코로나19, 이탈리아는 기세 꺾이는데…프랑스·스페인은 기승
[홍춘욱의 전쟁을 바꾼 경제 이야기] 17세기 네덜란드 독립 이끈 두가지
스페인 코로나19 확진자 이탈리아 넘어섰다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