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신문] 최초 작성일 : 2012-03-01 13:26:00  |  수정일 : 2012-03-01 13:26:23.243 기사원문보기
하수도 선진화 기틀 마련 예산 500억원 확보 '타지자체 부러움'

"환경부 하수도 정비 시범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안동지역 하수도 환경을 10년 정도 앞당기는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됩니다."


안동시 상하수도과 기원(사진 가운데) 과장과 김석현 하수시설담당, 임정훈(사진 오른쪽) 업무 담당자 등 3명은 하수도 정비 시범사업을 신청해 대상지 선정과 사업비 500억원 확보라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번 사업 선정은 해마다 장마와 홍수로 저지대 주택과 도로가 물에 잠기는 피해를 해결할 수 있는 '지역 하수도 환경 선진화'의 기틀을 마련했다는 의미가 있다.


환경부가 시행하는 '안동시 하수도 정비 중점관리지역 시범사업'은 2015년까지 500억원을 투입해 안동지역 상습 침수 피해 지역인 명륜동, 법흥동, 운흥동 일대 하수관 28㎞와 빗물 펌프장 1곳을 설치한다.


이번 사업은 노후 하수관 교체 등 관로 정비에만 그쳤던 하수도사업을 '침수 해소'와 '수질 개선'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도록 추진하는 환경부 관심 정책이다.


이 때문에 지난달 9일 자리를 옮겨온 기원 과장은 이 사업에 매달렸다. 사업 준비과정을 검토하고 현장방문 '체크리스트'를 만들었다. 밤늦도록 자리를 지키고 휴일도 잊은 채 추진과정을 챙겼다. 수시로 환경부 관계자들과 연락하며 대상지 선정을 위해 노력했다.


김석현`임정훈 담당자는 환경부를 수차례 방문해 친밀도를 높이는 등 스킨십 행정을 펼쳤다. 특히 임 씨는 사업신청에서부터 대상지 선정까지 2개월 넘게 이 사업에만 집중했다. 지난 수십 년간 안동지역 침수피해 현황과 수질문제, 하수도 시설 분석 등 기초자료는 물론 사업대상지 구석구석을 발로 걸으며 사업 대상지로서의 당위성을 높이기 위해 노력해 왔다.


임 씨는 "이번 사업은 전국에서 40곳이 넘는 지자체가 경쟁을 벌여 6곳이 선정됐다. 경북에서는 안동이 유일해 앞으로 안동시 하수도 환경이 다른 지자체의 모델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존 하수도 정비사업과 맞물려 추진될 이번 사업이 마무리되면 안동지역은 90% 이상의 하수도 정비율을 기록하게 된다"고 말했다.


기원 과장은 "앞으로 안동지역 상습 침수피해 지역을 해결하고 빗물과 오수 관리의 획기적 개선, 하수도 환경사업 정책 입안, 지역경제 활성화 등의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안동`엄재진기자 2000jin@msnet.co.kr
매일신문 공식트위터 @dgtwt / 온라인 기사 문의 maeil01@msnet.co.kr

Copyrights ⓒ 1995-, 매일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광고]
loading...
사회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