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0-10-27 15:12:46  |  수정일 : 2010-10-27 15:14:59.060 기사원문보기
北, 쌀 50만t, 비료 30만t 지원 요구
(아시아투데이= 윤성원 기자 visionysw@asiatoday.co.kr) [아시아투데이=윤성원 기자] 북한은 개성에서 진행되고 있는 남북 적십자회담에서 쌀 50만t과 비료 30만t 지원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측 회담 관계자는 27일 “북측은 전날 회담에서 쌀 50만t과 비료 30만t 지원을 요청했다”며 “오늘 오전 열린 전체회의에서도 이에 대한 우리측의 입장을 줄 것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북측의 요구에 대해 우리 측은 이런 대규모 지원은 적십자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며 당국에서 검토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울러 “북측 대표단은 우리 측이 어제 제기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를 비롯한 이산가족 문제 해결 방안에 대해 쌀, 비료를 제공하면 풀어갈 수 있다며 이산가족 문제와 인도적 지원 문제를 연계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소개했다.

그는 “북측은 상봉 정례화를 위해서는 상봉장소 문제가 해결돼야 하며 이를 위해서는 관련 실무회담이 빨리 개최돼야 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었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 대표단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문제, 생사주소 확인, 서신교환,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를 계속 논의하기 위해 오는 11월25일 남측 지역인 문산에서 차기 적십자회담을 개최하자고 제의했다.

회담 관계자는 “차기 회담이 열리면 이산가족 문제 등의 근본적 문제해결과 북측이 요구한 쌀, 비료 등 인도적 협력사업 문제를 동시에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러나 북한은 이에 대해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측은 또 북한이 요구하고 있는 금강산관광 재개와 관련해선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와 금강산관광 문제는 별개라는 입장을 설명했다.

{ ⓒ '글로벌 석간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북한/외교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