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폴리뉴스] 최초 작성일 : 2012-01-06 16:16:02  |  수정일 : 2012-01-06 16:16:02.320
檢 “디도스 사건 배후 없다. 두 비서 공동 범행”
검찰은 6일 10.26 서울시장 선거 당일 중앙선관위 홈페이지 디도스(DDoS) 공격사건이 최구식 의원과 박희태 국회의장의 두 비서가 저지른 공동 범행으로 결론지었다. 또 검찰은 범행 배후에 이른바 윗선의 개입은 없었다고 발표했다.

10·26 재보선 디도스(DDoS·분산서비스거부) 공격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김봉석 부장검사)은 이날 박희태 국회의장실전 수행비서 김모씨(31·구속)와 최구식 전 한나라당 의원 비서였던 공모씨(28·구속기소)가 사전모의해 벌인 공동범행으로 결론내렸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김씨는 공씨와 공모해 선관위 홈페이지 등에 대한 디도스 공격을 계획하고 이를 IT업체 G사 대표 강모씨(27·구속기소) 등에게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리고 김씨가 강모씨에게 건넨 1억원 중 1000만원을 범행 대가로 판단했다. 나머지 9000만원은 개인 사이의 돈거래로 규정했다.

검찰수사는 경찰의 ‘단독범행’ 결론에서 ‘두 명의 공동범행’으로 반 발자국 진전을 보였지만 부실수사 논란은 이어질 전망이다. 특히 야권은 검찰 수사에 반발해 특별검사법을 9일 제출할 예정이라 디도스 사건은 특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다.

한나라당도 비상대책위원회 차원에서 디도스 검찰수사 국민검증위원회가 꾸려진 점과 이준석 위원장이 필요시 특검을 촉구하겠다고 밝힌 바 있어 주목된다.

한편 전국 대학교의 디도스 사건과 관련된 시국선언 확산도 논란을 가중시킬 전망이다. 연세대를 비롯한 서울지역 주요 대학과 충북대와 제주대 등 지방 주요대학들은 전날 서울 청계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디도스 공격 사건에 대한 특검 수사 요구와 함께 관련자들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정찬 기자 [jchan@polinews.co.kr]

<저 작 권 자(c)폴리뉴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금 지>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