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아시아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11-11-22 07:42:01  |  수정일 : 2011-11-22 07:43:29.560 기사원문보기
광주시 강은미의원, "목적 맞지 않은 보조금 전액 환수 필요"
(아시아투데이= 홍기철 기자 honam3333@naver.com) [아시아투데이=홍기철기자]광주광역시의회 강은미의원(민주노동당)은 광주장애인총연합회에서 보조금을 목적에 맞지 않게 사용한 것에 대해 자체 감사 결과 및 조치는 "광주시가 처벌은 없고 면죄부만 준 것"이라 지적했다.

강 의원은 21일 광주시의회 행정사무감사에서 " 광주시 감사실에 의뢰해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감사를 진행하고 보조금을 지원받은 목적에 맞지 않게 사용한 보조금은 전액 환수 돼야 한다"며" 필요한 행정적 형사적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강 의원은 "2011년 광주장애인총연합회에 지원된 보조금 총액은 3억 1300여 만원으로 종합사회복지관 1개관을 운영하는 금액보다도 많다. "고 밝혔다.

특히 강 의원은" 광주장애인복지관을 위탁하고 있는 법인인 광주장애인총연합회의 보조금 사업의 대부분은 장애인복지관에서 하고 있는 업무"라며 "위탁 법인은 위탁 시설의 업무를 보조금을 받아 진행하는 것이 아니라 위탁시설의 기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 ⓒ '글로벌 종합일간지' 아시아투데이 }

정치일반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