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9-20 11:20:49  |  수정일 : 2020-09-20 11:20:57.647 기사원문보기
부산시, 추석 연휴(5일간) 영락·추모공원 전면 임시 폐쇄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한 안전한 추모 서비스 제공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부산시는 오는 30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의 추석연휴 5일간 영락공원, 추모공원 공설봉안시설(봉안당, 묘지, 봉안묘, 봉안담 등)을 전면 임시 폐쇄한다고 20일 밝혔다.

추모공원 봉안묘/제공=국제뉴스DB
추모공원 봉안묘/제공=국제뉴스DB

부산시는 약 18만 명의 고인이 안치된 영락공원, 추모공원 공설봉안시설(봉안당, 묘지, 봉안묘, 봉안담 등)이 명절 기간 약 36만 명의 추모객이 집중되는 시설인 점을 고려해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이를 부득이 전면 임시 폐쇄하기로 했다.

대신 오는 26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의 기간 중 추석 연휴를 제외한 11일간 '1일 봉안당 추모객 총량 사전 예약제'를 한시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며, 운영시간은 아침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1일 봉안당 추모객 총량 사전 예약제 인원은 ▲영락공원 1300명 ▲추모공원 2900명으로 제한되며, 봉안당 추모 시 제례실 및 유가족 휴게실은 폐쇄된다. 또 제수 음식 반입 및 실내 음식물 섭취도 엄격히 금지된다.

사전 예약접수는 18일부터 부산시설공단 부산영락공원 홈페이지와 부산추모공원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서만 봉안당 방문이 가능하다.

아울러 부산시는 오는 25일부터 온라인 비대면 추모·성묘 서비스도 운영한다.

이는 보건복지부 e하늘장사정보시스템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와 연계한 것으로, 부산시설공단 부산영락공원 홈페이지와 부산추모공원 홈페이지에 접속해 온라인으로 헌화, 추모글 작성 등의 서비스를 이용하면 된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가족과 함께해야 하는 민족 최대의 명절 추석이지만, 코로나19라는 엄중한 상황을 고려해 어려운 결정을 하게 됐다"며 "가급적 올해 추석만큼은 온라인 추모·성묘시스템을 통한 비대면 참배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주시고, 부득이 방문 시 사전예약을 통해 최소 인원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기본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방문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송하예 해명, 무슨 말 했길래... [2020/09/19] 
·아이유 기부, 의미있는 이유는... [2020/09/19] 
·강다니엘 공식입장, 무슨 일? [2020/09/19] 
·지리산 촬영시작, 첫 촬영은... [2020/09/19] 
·수자원공사, 피해지역 첫 방문지로 순창...피해주민 격한 항의 [2020/09/1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