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05 20:53:27  |  수정일 : 2020-08-05 20:51:09.830 기사원문보기
영천시,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확정에 따른 자구책 모색

(영천=국제뉴스) 김진태 가저 = 경북 영천시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의성 비안, 군위 소보로 이전을 확정함에 따라 5일 신속한 대응책 마련을 위한 회의를 개최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따른 미래비전 전략회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따른 미래비전 전략회의

이날 회의는 대구시, 경북도, 의성군, 군위군이 군위 소보, 의성 비안을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부지로 결정함에 따라, 신공항 배후지 및 K-2 후적지 개발에 따른 지역 발전방향과 대응책을 모색하고자 마련됐다.

이번 회의를 주재한 김호섭 부시장은 "영천은 지리적으로 의성 비안, 군위 소보 통합신공항 이전부지와 직선거리로 50km정도 떨어져 있지만, 상주-영천 고속도로, 중앙선 복선철도와 연결돼 30분 이내 도착할 수 있어 기업, 교통, 관광, 농업분야에서 신공항 조성에 따른 파급효과가 기대된다"며 다양한 의견 제시를 요청했다.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따른 미래비전 전략회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따른 미래비전 전략회의

먼저 기업과 관련해, 통합신공항은 기업의 물류처리 능력을 크게 개선하기 때문에 신속한 화물수송, 물류비 부담 감소 등 기대효과로 항공물류와 밀접한 기업들의 투자가 있을 것으로 판단, 현재 추진 중인 산업단지(스타밸리, 일반산업단지 공영개발, 대창, 고경일반 산업단지, 투자선도지구 등)를 차질 없이 조성하고, 기업유치에 열을 올려야하며, 추가적으로 신공항과 영천을 연결하는 교통망 확충도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었다.

또한 경마공원, 치산캠핑장, 보현산권 관광벨트 등 영천 대표 관광지들의 접근성 향상으로 보다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방문이 예상됨을 가정해 호텔 등 숙박시설과 함께 기업 바이어 들이 머물고 워크숍도 할 수 있는 MICE 산업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이외에도 항공기를 통한 지역 농산물의 수출판로 개척, 지역 농산물을 활용한 기내식 식품 등 가공 식품 개발도 필요하다는 의견 등 다양한 의견이 있었다.

김호섭 영천시부시장은 "오늘 제시된 의견들을 바탕으로 수차례 회의를 열어, 다음달 중 구체적인 발전방안을 만들어 내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오늘날씨] 4일 21시 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4] 
·[오늘날씨] 4일 13시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4] 
·[오늘날씨] 5일 6시 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5] 
·[오늘날씨] 5일 13시 10분 현재 '강수 현황과 전망' [2020/08/05] 
·tvN 수목드라마 <악의 꽃> 이준기♥문채원, 소파에서 초밀착! [2020/08/04]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