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8-04 06:41:30  |  수정일 : 2020-08-04 06:41:08.790 기사원문보기
류한우 단양군수, 집중호우 피해 현장서 대응상황 점검
폭우피해 현장을 점검하는 류한우 단양군수(사진=단양군0
폭우피해 현장을 점검하는 류한우 단양군수(사진=단양군0

(단양=국제뉴스) 김상민 기자 = 류한우 충북 단양군수가 지난 2일까지 계속된 집중호우로 큰 피해를 입은 마을을 찾아 대응상황을 점검했다.

지난 1일과 2일 매포읍과 어상천, 영춘면 도로 침수지역을 방문했으며, 3일엔 매포읍 삼곡리, 고양리, 가평리, 도곡리와 적성면 파랑리 등 가옥 침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재민들을 만났다.

류 군수는 인명피해가 발생한 어상천면 심곡리 현장에도 들러 수색작업의 진행상황을 확인했으며, 계속되는 폭우로 인해 또 다른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폭우피해 현장을 찾은 류한우 단양군수(사진=단양군)
폭우피해 현장을 찾은 류한우 단양군수(사진=단양군)

주말에만 289mm에 육박하는 많은 비가 내린 단양은 공공시설인 도로 16개소가 파손되고 하천 7곳이 범람했으며 상수도 5곳이 기능을 잃고 단수가 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또한, 매포읍과 어상천면 일원에서는 87동의 주택이 침수되는 등 122가구 21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으며, 매포읍, 가곡면, 어상천면 일대 농경지가 침수되는 피해를 입었다.

이에 군은 발 빠르게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구성·운영하며 호우 피해에 대한 면밀한 조사와 신속한 피해복구, 위험지구 예찰 등 향후 피해 예방에 집중하고 있다.

군은 92명(봉사단체 30, 직원 72)의 인력과 굴삭기 41대, 덤프트럭 20대 등의 장비를 지원해 우선 복구에 나섰으며, 단수로 물 부족을 겪는 주민들에게는 생수(400㎖) 4만병과 급수차 8대를 지원하기로 했다.

류 군수는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로하면서 "모든 행정력과 가용재원을 총 동원해 최대한 빨리 폭우피해를 복구하는 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국토부, 노후 공공임대주택→그린리모델링 사업 본격 착수 [2020/08/03] 
·[초점]폭우피해와 동떨어진 뒷북치는 '청주시장' [2020/08/03] 
·천안시, 폭우에 지하차도 차량 침수 속출 [2020/08/03] 
·구미시, 통합신공항 이전으로 새로운 날개 단다 [2020/08/03] 
·서부광역철도사업 본궤도에 오른다 [2020/08/03]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