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12 05:08:16  |  수정일 : 2020-07-12 05:06:21.400 기사원문보기
정동극장, '월명(月明):달을 부른 노래'…경북문화재단 출범식서선보여

(경주=국제뉴스) 김진태 기자 = 10일 경북문화재단 출범식에서 정동극장 경주브랜드공연 '월명(月明):달을 부른 노래'가 본식 축하무대를 선보이며 뜻깊은 자리를 함께했다.

'월명(月明):달을 부른 노래' 공연 모습
'월명(月明):달을 부른 노래' 공연 모습

지난 1월 도내 문화예술사업의 원활한 진행과 지역문화예술 진흥, 문화예술인들의 창조적인 문화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경북문화재단이 이철우 경북도지사 및 전국 광역 문화재단 대표 등 다양한 문화예술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개최했다.

축하공연은 상설공연의 하이라이트 버전으로 약 20여분동안 선보였다.

'월명(月明):달을 부른 노래' 공연 모습
'월명(月明):달을 부른 노래' 공연 모습

공연의 주요 넘버인 '신라나이트', '혜성가', '도솔가' 등을 선보여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번 공연은 경주브랜드공연 '월명'이 경북도 문화예술계의 대표공연으로서 입지를 공고히 하는 계기가 됐으며, 문화재단 출범 이후, 앞으로 경북도 문화예술계가 어떻게 발전할지 기대된다.

김희철 (재)정동극장 대표이사는 "한국 역사의 뿌리 지역인 경북의 문화재단 출범은 경북도가 문화도시로 거듭 나아가는 원동력이 될 것 이라고 생각한다. 정동극장 경주사업소는 적극적인 상호협력 구축을 통해 경북도가 문화예술로 숨 쉬는 도시가 되는데 기여하기를 기대한다"며 "경주브랜드공연 역시 경북도를 대표해 지속해서 다양한 컨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월명(月明):달을 부른 노래'는 신라 승려 월명사가 노래를 부르자 하나의 해가 사라졌다는 삼국유사의 이야기에 판타지적 요소를 추가, 새롭게 재탄생 시킨 작품이다.

특히 '향가 오디션'이라는 친숙한 주제로 풀어낸 스토리와 세련되고 중독성 있는 뮤지컬 음악으로 과감히 편곡된 신라 향가 및 고대가요를 만나 볼 수 있으며 이전의 작품들과 차별화된 작품으로 정동극장에서 선보이는 첫 창작뮤지컬 경주브랜드공연 '월명'의 새로운 도전이 돋보인다.

경주섹계문화엑스포 문화센터 공연장에서 펼쳐지는 뮤지컬 '월명 : 달을 부른 노래'는 일, 월을 제외한 화~토 오후 7시에 진행되며, 경북관광그랜드세일 기간을 맞아 이달 말까지 전석 7000원, 경주시민은 3000원에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예매정보는 정동극장 홈페이지 및 인터파크 예매처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500세대 이상 신축 아파트에 초등 돌봄시설 설치 의무화 [2020/07/11] 
·[기획]인천시 서구, 경제지원 전 행정력 동원 소상공인·자영업자 氣살리기 [2020/07/11] 
·생애최초 특별공급 늘리고 다주택자 취득·보유·양도세 대폭 인상 [2020/07/11] 
·[단독] '28개 해수욕장 보유' 태안군, 피서철 방역활동은 어떻게?...청정해수욕장 만들기 '민관 합심' [2020/07/11] 
·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1936억원 투입한다 [2020/07/1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