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7-10 11:31:21  |  수정일 : 2020-07-10 11:31:17.340 기사원문보기
원광대, 원불교사상연구원...학술대회 지원 사업 선정

(익산=국제뉴스) 장운합 기자 = 원광대학교 원불교사상연구원(원장 박맹수 총장)이 2020년도 한국연구재단 학술대회지원사업에 선정됐다.

따라서 연구원은 오는 2021년 2월 '지구화시대의 인문학 : 경계를 넘는 지구학의 모색'을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하게 된다.

사진출처=원광대학교 제공 [사진-원불교 사상 연구원 관계자들이 지구학 읽기 스터디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원광대학교 제공 [사진-원불교 사상 연구원 관계자들이 지구학 읽기 스터디를 하고 있다]

'지구화시대의 인문학'은 20세기적인 산업화시대의 인문학을 넘어 기후위기와 팬데믹 시대에 요청되는 21세기 인문학을 말하며, 서양에서는 1990년대부터 '글로벌라이제이션' 개념을 중심으로 지구적 차원의 사회학, 문화학, 여성학, 인류학 등이 논의되기 시작해 이러한 학문 사조를 '지구학' 또는 '지구인문학'이라고 명명했다는 것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지구학과 관련된 대표적 연구서로는 토마스 베리의 '지구의 꿈(1988, 지구신학)', 조나단 프리드먼의 '지구화 시대의 문화정체성(1994, 지구문화학)', 울리히 벡의 '지구화의 길(1997, 지구학)' 등 다수가 있으며, 학술대회 준비를 위해 원불교사상연구원에서는 지난 4월부터 지구학 관련 저서들을 매주 한 권씩 읽어나가는 '지구학 읽기모임'을 진행하고 있다.

원광대에서 열릴 예정인 '지구화시대의 인문학' 학술대회는 지구인문학(조성환), 지구문명학(허남진), 지구형이상학(이원진), 지구정치학(김석근), 지구종교학(조규훈), 지구평화학(원영상), 지구문화학(이주연), 지구예술학(오쿠와키 다카히로), 지구재난학(가타오카 류) 등 총 8개 분야에 걸쳐 한·일 공동학술대회로 준비하게 된다.

원광대 원불교사상연구원은 2016년 대학중점연구소로 선정돼 '근대문명 수용과정에 나타난 한국종교의 공공성 재구축'을 주제로 과제를 수행하면서 연구된 근대한국의 '개벽학 '을 21세기에 요청되는 '지구학'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이번 학술대회를 기획했으며, K-방역에 이어 K-인문학의 탄생이 기대되고 있다.

한편, 한국연구재단 학술대회지원사업은 사회가 요구하는 지식과 정보를 창출·가공·전달하는 공간으로 활용되도록 학술단체의 학술대회 개최를 지원함으로써 국내·외 연구자 간 지식·정보 교류 및 협력 강화 및 학술단체 경쟁력 강화를 위해 시행되고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박원순 서울시장 북악산 숙정문 인근서 숨진 채 발견 [2020/07/10] 
·[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 "1차 수색 21시 30분에 완료" [2020/07/09] 
·[속보] "박원순 시장 실종" 오전 10시 53분 와룡공원 지나는 CCTV 확인 [2020/07/09] 
·경찰, 박원순 서울시장 소재 파악 중 [2020/07/09] 
·상한고기 소주에 빨아 판매한 송추가마골 덕정점 폐점. [2020/07/0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