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3-26 02:41:11  |  수정일 : 2020-03-26 02:41:55.427 기사원문보기
서울시, 66만 소상공인자영업자…5조 900억 신용공급
(서울=국제뉴스) 김양희 기자 = 서울시가 "코로나19로 직간접적 피해를 입은 서울 지역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한 신용공급 규모를 5조 900억까지 대폭 확대해 대출한다"고 밝혔다.

또,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금융업무 처리 과정에서 또 다른 고통을 받는 일이 없도록 절차도 대폭 혁신한다. 다음달 15일부터는 통상 2달 걸리던 보증심사~지원을 신청부터 통장 입금까지 10일(영업일 기준) 내로 대폭 단축한다.

이를 위해 서울시는 서울신용보증재단에 보증심사 전담인력 300명을 대대적으로 추가 투입해 심사기간을 단축한다. 시금고인 신한은행, 우리은행과 전폭적으로 협력해 '서울시 민생혁신금융 전담창구'를 설치운영해 신청처리 절차도 신속히 진행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경제의 허리에 해당 하는 66만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자금 활로를 확대하고 현장에서 보다 편리하고 신속하게 지원받을 수 있도록 다각도의 민생혁신금융대책을 가동 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어설픈 기본소득 무용론 폈다가 두 손 든 장덕천 부천시장 [2020/03/25] 
·미국 코로나19 환자 5만명 넘겨···트럼프 "말라리아약, 신의 선물" [2020/03/25] 
·마마무 문별, 코로나19 취약계층에 후원물품 기부 [2020/03/25] 
·제주 도내 여섯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2020/03/25] 
·장덕천 부천시장발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 논란 집안싸움 비화 [2020/03/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