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2-29 07:46:13  |  수정일 : 2020-02-29 07:47:05.903 기사원문보기
전북도, 신천지 전수조사 中 '유증상자 98명'
(전주=국제뉴스) 조광엽 기자 = 전북도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로부터 추가 입수한 신천지 교육생 2125명을 포함한 도내 신천지 신도 1만3260명에 대해 절반가량 유선 조사를 진행한 결과, 코로나19 유증상자가 98명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북도는 유증상자에 대해 검사와 자가격리 등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는 한편, 나머지 신도에 대해서도 조속히 조사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전북도는 28일 0시 기준으로 도내 신천지 신도 1차 입수명단 1만1135명 중 6213명을 유선 조사한 결과 신도 본인 72명, 신도 가족 26명 등 98명이 증상이 의심되는 것으로 조사돼 즉시 자가격리 조치하고 관할 선별진료소에 검사토록 하는 등 관리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유증상자 98명 중 4명이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됐고, 12명은 검사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며, 82명은 조속히 검사를 진행할 방침이다.

또 조사가 진행된 신천지 신도 중 1월 20일 이후 대구ㆍ경북지역을 방문한 이는 27명이고, 이중 증상이 있는 사람은 1명인 것으로 파악돼 관련 조치를 진행했다.

전북도와 각 시군은 1만1135명 중 6213명에게 전화 연결을 시도해 96%인 5965명이 응답했고, 248명은 무응답하거나 전화연결이 되지 않은 것으로 집계됐다.

전주시는 5490명 중 10%인 568명만 완료했고 빠른 시간 내에 완료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통화 연결이 되지 않으면 관할 경찰서의 협조를 얻어 소재지를 파악하는 등 최대한 신속히 조사할 계획이다.

전북도는 이미 확보한 명단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전수조사와 관리를 진행하는 한편 신천지 명단의 추가 확보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도는 유증상자들이 선별진료소를 통해 코로나19 증상이 확인될 때까지 자가격리 상황을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 또 유증상자의 선별진료소 검사 시 가족도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요청하고 있다.

1차 전수 조사 후에도 2주간은 코로나 증상여부를 시군에서 매일 2회씩 확인할 계획이다. 증상이 없는 것으로 조사된 5893명에 대해서도 앞으로 2주간 매일 2회에 걸쳐 지속 모니터링을 실시할 방침이다.

아울러 전북도는 27일 오후 7시 37분께 '신천지 교인들이 전화를 받아줄 것과 도민들에게 주위의 신천지 교인분들을 알려줄 것'을 긴급재난문자로 발송한 바 있다.

앞서 전북도는 지난 26일 방대본으로부터 입수한 도내 신천지 명단 1만1135명이 문화체육관광부 자료(2019.1월 기준)의 1만1851명보다 적고 교육생 등이 빠진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정부에 추가 명단확보를 건의했고, 신천지 교육생 명단 2125명을 추가 입수했다.

한편, 전북도 관계자는 "신천지 신도 명단 확보와 조사는 신속하고 철저하게 진행하겠다"며 "접수된 명단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를 절대 외부에 노출시키지 않고 코로나19 예방업무에만 사용한 뒤, 즉시 폐기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성남동 코로나 확진자, 성남시청 홈페이지에 공개 '이동경로는?' [2020/02/28]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일상이 달라졌어요!” [2020/02/28] 
·대전 코로나19 확진자 3명 추가 발생...13명으로 늘어 [2020/02/28] 
·[속보] 순천 내과의원 종사자 20대 여성 확진 [2020/02/28] 
·창녕군-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발생 [2020/02/2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