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1-19 16:02:47  |  수정일 : 2020-01-19 16:02:18.193 기사원문보기
"입주 전 아파트 꼼꼼하게 살핀다"...김태훈 '공동주택 품질검수 조례 개정안' 발의
17일, 제283회 임시회 도시안전위원회 심사 통과

(부산=국제뉴스) 김옥빈 기자 = 견실한 아파트 건립을 위한 부산시의 공동주택 품질검수가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 부산시의회 교육위원회 김태훈 의원(연제구1)
부산시의회 교육위원회 김태훈 의원(연제구1)이 발의한 '부산시 공동주택 품질검수자문단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개정안'이 지난 17일 도시안전위원회에서 원안 가결됐다고 19일 밝혔다.

주택이 완공되기 전 모델하우스 등을 보고 주택을 분양받는 현행 선분양제도 아래, 공사완료(입주) 무렵의 주택품질이 입주예정자들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하면서 이해당사자 간 소송과 분쟁, 민원 등이 끊이지 않자 시의회에서 공동주택 품질검수 강화를 직접 추진하고 나선 것이다.

현재 아파트 품질과 관련해 ▲공동주택 감리제도(주택법, 300세대 이상)나 ▲입주자 사전점검제도(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등이 있지만, 감리과정에서 미처 챙기지 못한 부분이나, 세대 내부를 제외한 공용부 결함, 안전문제 등 전체 품질을 점검하기 위해서는 전문성을 갖춘 전문업체의 도움을 받아야 하는 등 실질적인 비용부담이 따를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처럼 주택품질에 따른 집단분쟁 등으로 인한 시간적ㆍ경제적 손실과 행정력 낭비를 막기 위해 부산시는 지난 2015년부터 '공동주택품질검수단'을 운영해오고 있지만, 그 대상이 시에서 승인한 공동주택으로 한정돼 있었다.

반면, 자체적으로 아파트 품질검수를 할 수 있는 자문단이 구성된 곳은 전체 16개 구ㆍ군 중 연제구ㆍ기장군ㆍ강서구 3곳 뿐이다.

이에 김 의원은 시장의 사업승인을 받은 사업장 외 구청장ㆍ군수가 승인한 공동주택과 도시정비사업에 대해서도 품질검수 자문이 이뤄질 수 있도록 운영을 확대토록 하는 한편, 우수시공단지 인증제 도입 등을 통해 양질의 공동주택이 건립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다.

김 의원은 "대부분의 입주예정자들은 평생 모은 전 재산을 통해 가족의 소중한 보금자리(아파트)를 마련하고 있다"면서 "입주 무렵에 아파트 품질에 대한 실망으로 사회적으로 불필요한 갈등이나 분쟁이 생기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것으로, 이번 품질검수 조례 개정안이 그 토대가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관악구, 2020년 '에너지 절약 실천마을 경진대회' 개최 [2020/01/18] 
·'생활의달인' 크루아상 달인, 새우만두 달인, 새총 달인 소개 [2020/01/19] 
·캐나다 동부 연안 최악 눈폭풍, 눈에 파묻힌 男 [2020/01/18] 
·강동구, 호우 대비 빗물펌프 등 '노후 수방시설' 교체 [2020/01/18] 
·김지영 셰프, ‘규반’ 가격은? ‘그날그날 값 달라지는 이유 알아보니’ [2020/01/19]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