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11-19 04:24:52  |  수정일 : 2019-11-19 04:22:35.913 기사원문보기
성동구, 소방시설 37개소…'주·정차' 방지표시 설치
(서울=국제뉴스) 한경상 기자 = 성동구가 "유사 시 신속한 소방활동 지원을 위해 소화전 등 소방시설 37개소 주변에 불법주ㆍ정차 방지 노면표시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소화전은 화재 시 직접 호스를 연결해 화재를 진압할 수 있는 중요한 소방시설로 그동안 주변 불법 주ㆍ정차 문제로 제때 사용하지 못해 화재 초기진압 실패로 이어지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여 문제점으로 대두되어 왔다.

이에 지난 7월 도로교통법이 개정되어 소방시설 주변 5m이내 주ㆍ정차 시 현행대비 2배 수준의 과태료를 부과하는 등 소방시설 주변의 불법 주ㆍ정차에 대한 다양한 방지책들이 나오고 있다.

구는 이 문제에 대한 주민들의 인지를 강화하기 위해 지난 10월 말 부터 적극적인 소방시설 주변 노면표시를 시행하고 있다.

또 소방시설, 비상소화장치 또는 소화시설 등이 설치된 곳으로부터 각각 5m 이내인 곳 중에서 신속한 소방활동이 필요한 37개 소를 대상으로 한다.

노면표시 방법은 도로의 경우 연석(경계석)이 설치된 경우에는 연석을 적색으로 도색하고 연석의 윗면 및 측면에 흰색으로 '소방시설 주정차 금지'문구를 표기한다.

또한 노면표시가 완료된 후 소방시설 주변 불법주ㆍ정차 차량은 주민신고제의 신고대상에도 해당되어 주민들의 신고만으로도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다.

과태료는 승용차가 기존 4만원에서 8만원으로, 승합차는 기존 5만원에서 9만원으로 이번 법 개정으로 상향 부과된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대형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소방시설 주변 불법 주ㆍ정차행위는 근절되야 한다"며 "불법 주ㆍ정차 금지에 대해 지속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김기선 의원, 자한당 국정감사 우수의원 상 수상 [2019/11/18] 
·유튜버 디바제시카, 리섭에 사과… "오나미, 아이유, 故 설리 비하도 죄송" [2019/11/18] 
·한전, 멕시코시티서 294MW 규모→'태양광 발전소' 착공 [2019/11/18] 
·물에 잠긴 이탈리아 베네치아, 53년만 최악의 홍수 [2019/11/18] 
·진성, 유재석 트롯스승→미스터트롯 심사의원 "특급 대세 행보" [2019/11/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