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9-22 17:39:31  |  수정일 : 2019-09-22 17:38:03.127 기사원문보기
제주 태풍 타파 영향…하늘·바닷길 끊겨
▲ 22일 새벽 제주 제주시 삼화LH2단지 입구 앞 사거리에서 소방대원들이 강풍에 쓰러진 신호등에 대한 안전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주소방서 제공.
(제주=국제뉴스) 김승환 기자 = 제17호 태풍 '타파'가 한반도를 향해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는 가운데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포함된 제주에는 강한 바람과 함께 500㎜ 넘는 물폭탄이 쏟아졌다.

이로 인해 제주와 다른 지역을 잇는 하늘길과 바닷길은 모두 끊겼다.

제주공항은 22일 오후 4시까지 잡혀 있는 운항계획 항공편 359편(출발 180편, 도착 179편)이 전편 결항 조치됐다. 이날 운항 예정인 항공편은 478(출발 239, 도착 239)편으로, 오후에도 기상 상황에 따라 결항하는 항공편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도 태풍의 영향으로 오후 늦게부터 항공편 운항이 취소돼 총 33편(출발 10편, 도착 23편)이 결항했다.

목포 등 제주 기점 8개 항로 14척 모든 여객선 운항도 모두 통제됐다.

태풍 '타파'는 22일 오후 3시쯤 제주와 가장 근접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더 많은 비와 강풍이 불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타파'는 이날 오전 12시 현재 제주도 서귀포 남쪽 약 170㎞ 부근 바다에서 시속 29㎞로 북북동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도 강의 중형 태풍인 타파의 중심기압은 970헥토파스칼(hPa),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다.

태풍은 이날 오후 제주 동쪽 해상을 거쳐 오후 10시를 전후해 부산에 가장 접근한 뒤 23일 새벽에 동해상으로 빠져 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제주도재난안전대책본부는 태풍 내습 예보에 따라 전날 오후 3시를 기해 비상 2단계 근무에 돌입했다. 도는 재난상황 안내ㆍ전파, 자원봉사 지원,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재해 취약지 및 인명피해 우려 지역 예찰, 저류지ㆍ 상하수도시설 점검 등을 실시하며 사전 예찰과 점검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권나라, 나이 궁금케 할 정도로 완벽해…몸매의 시작은? "전혀 도움되지 않을까봐" [2019/09/21] 
·현아, 스스로 엉덩이 노출한 뒤 사정없이…왜? "'노출'은 내게서 떼어낼 수 없는 꼬리표" [2019/09/21] 
·내일 날씨, 태풍 오늘 밤 부산 집어삼킨다 "강풍에 사람까지 날아간다" 우려多 [2019/09/22] 
·'주말 날씨' 오늘 태풍 한반도 접근 중 "600mm 폭우 내일까지 쏟아진다" [2019/09/21] 
·태풍 위치, 부산 통째로 집어삼키는 폭풍우 "건물 붕괴로 70대 여성 사망" 사상자 속출 [2019/09/22]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