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9-12 18:27:55  |  수정일 : 2019-09-12 18:28:00.210 기사원문보기
광주시, 추석 연휴 '음식물 조리 중 화재' 가장 많아
(광주=국제뉴스) 류연선 기자 =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최근 5년간 추석 연휴에 발생한 화재를 분석한 결과, 음식물 조리 중 화재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광주지역에서 추석 연휴 기간 총 66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발생 원인은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32건(48.5%)으로 가장 많고, 전기적 원인 21건(31.8%), 기계적요인 5건(7.5%) 순이었다.

부주의로 인한 화재 중 음식물 조리중 발생한 화재가 11건(34.4%)로 가장 많고, 담배꽁초 8건(25%), 기타 부주의 4건(6.1%) 순으로 나타났다.

음식물 화재는 대부분 가스레인지 위에 사골 등 음식물을 올려놓고 외출하거나 잠을 자는 경우, 장시간 전화통화 등이 원인으로 심한 경우 주택 전체로 확대될 가능성도 있다.

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제사음식 등 명절 준비를 위해 가스레인지 사용량이 증가하면서 화재 발생 위험도 높아진다"며 "가스레인지 위에 음식물을 올려놓았을 때는 절대로 자리를 비우지 말고, 만약 음식물이 타는 냄새나 연기가 날 때는 먼저 밸브를 차단하고 빨리 119에 신고하는 것이 큰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고 당부했다.

한편, 올해 들어 9월 현재까지 광주지역에서 발생한 음식물 조리 중 화재는 64건 발생했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노출사고 BJ 에디린, 사과하며 은퇴 선언 [2019/09/11] 
·'응답하라 1988' 재소환…방송 일정은 언제? [2019/09/11] 
·'라디오스타' 윤종신 하차, 떠나기 전 휠체어 탄 노모+주름진 손 공개 "걱정이야" [2019/09/12] 
·김신욱, 공 대신 골키퍼를 골대에 '쏙'…깜짝 놀란 모습 포착 "입 틀어막으며 당황" [2019/09/11] 
·'삭발식' 이언주, 끝내 눈물 떨구기도…한국당 입당 가능할까 "꽃가마 태워드려야 해" [2019/09/11]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