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8-26 08:56:40  |  수정일 : 2019-08-26 08:58:13.260 기사원문보기
경기도, '道원산지표시 감시원' 투입 추석용품 특별 점검
(수원=국제뉴스) 김만구 기자 = 경기도는 다음달 6일까지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제수용품 및 선물용 농축산물의 원산지 표시를 특별 점검한다고 26일 밝혔다.

▲ 경기도청 전경
이번 단속에는 지난달 전국 시ㆍ도중 처음 발족시킨 '경기도 원산지표시 감시원' 120명을 투입한다고 도는 설명했다.

점검단은 경기지역 농축수산물 판매장 및 전통시장을 대상으로 원산지 표시 위반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이해원 도 농식품유통과장은 "원산지표시를 위반한 식재료가 도민들의 식탁에 오르지 않도록 철저한 지도점검을 실시하겠다"고 했다.

도에 따르면 원산지를 허위로 표시한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거나 표시방법을 위반하면 10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일로 만난 사이' 이효리, 진지한 부부관계 고민…"설레는 감정 사라져" 공감 포인트多 [2019/08/25] 
·박기량 비키니, "벗고 춘다는 오해…미성년자 성희롱까지" 몸매만 보는 사람들의 시선 [2019/08/25] 
·송중기·송혜교, 불과 2월까지 신사동 맛집 데이트 목격…"3월께 불화 촉발?" [2019/08/25] 
·변상욱 수꼴+부모 비하 발언에 상대방 분노 "가족 조롱하고 짓밟았다" 거세지는 갈등 [2019/08/25] 
·[띠별/생년월일 오늘의 운세 무료보기] 2019-08-25 (음력 2019/07/25) [2019/08/25]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