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19-07-19 06:14:21  |  수정일 : 2019-07-19 06:13:19.930 기사원문보기
원희룡 지사, 최악 상황 전제한 태풍 사전 조치 당부
(제주=국제뉴스) 고병수 기자 =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8일 오후 1시 도청 재난안전대책본부상황실에서 제5호 태풍 '다나스(DANAS)'북상 관련 상황판단회의를 주재하며 "부주의는 언제든 도민 피해로 이어지기 때문에 비상 대응메뉴얼에 따라 기상상황에 걸 맞는 근무태세를 유지해 달라"고 강조했다.

원 지사는 기존 일정을 취소하고 직접 회의를 주재해 각 부서의 대책을 확인했다.

오후 3시부터는 노형동 드림타워 건축현장, 탑동 재해위험개선지구, 당산봉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등 현장 점검에 나섰다.

회의에서 원 지사는 "제주는 태풍이 자주 지나가는 길목인 만큼 반복되는 훈련과 대비태세가 잘 되어 있다고 해도 예측 못하는 상황이 있을 수 있기에 최악의 상황을 전제해 사전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태풍으로 인한 집중 호우가 예상되는 만큼 비 피해에 대한 시설 대비와 도로 파손으로 인한 생활 주변의 크고 작은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해위험지구, 급경사지 등의 재해취약지역에 현장 예찰과 태풍 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을 주문했다.

또한 제19호 태풍 솔릭 때의 인명피해사고를 언급하며 "해수욕장, 해안가 중심으로 너울성 파도에 의한 인명피해, 소규모 관광지 출입 피해에 대한 사각지대가 없도록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했다.

원 지사는 이와 함께 어선에 대한 사전 대비와 어선 전복 충돌 예방을 위한 조치, 정전 등 생활피해 예방을 위한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 강화도 각별히 요청했다.

한편 태풍주의보 발령 시에는 비상 Ⅱ단계 근무로 돌입해 13개 협업 부서와 유관기관 간 협조체계를 구축하며 ▲재난상황 안내ㆍ전파 ▲자원봉사 지원 ▲항공기 결항 체류객 관리 ▲물놀이 지역ㆍ해수욕장 및 주요 시설물 관리 ▲재해 취약지 및 인명피해 우려지역 예찰활동 강화 ▲저류지ㆍ상하수도시설 점검 ▲대중교통 운행상황 점검 및 교통흐름 관리 ▲현장 응급의료소ㆍ방역가동반 등을 운영하며 위험요인에 대처할 방침이다.

제 5호 태풍 다나스는 20일 새벽 제주도에 가장 가깝게 접근한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smedaily.co.kr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정병국, 도로에서 하의 벗은 채 19禁 행각…행인이 촬영한 영상+CCTV 녹화본 有 [2019/07/18] 
·노노재팬, 日 상품 나열→대체제 '국산품' 추천…주류부터 악기, 식품, 담배까지 [2019/07/18] 
·경기硏, GTX역 등 '3기 신도시' 맞춤형 교통대책 제시 [2019/07/18] 
·현대자동차 7월 판매조건 '신차114' 현대차 가격, 가격표 할인율 비교 서비스 인기 [2019/07/18] 
·대구시 달서구 두류동 야외음악당서 50대남성 추락...심정지 상태 [2019/07/18] 

 


라이프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