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국제뉴스] 최초 작성일 : 2020-04-10 11:30:13  |  수정일 : 2020-04-10 11:31:48.200 기사원문보기
가평 아침고요수목원, 17일부터 '봄나들이 봄꽃축제' 개최
▲ 아침고요수목원 하경전망대 전경
아침고요수목원은 오는 17일부터 5월 24일까지 봄 최대의 축제인 '봄나들이 봄꽃축제'를 진행한다.

지난 3월 코로나19 팬데믹을 기점으로 여행수요가 크게 감소한 이후, 점차 회복세에 접어들며, 국내여행으로 발길을 돌리는 나들이객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럼과 동시에 봄을 만끽할 수 있는 야외 여행지를 찾는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아침고요수목원(이하 아침고요)의 봄 축제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

아침고요가 자랑하는 봄 최대 축제 '봄나들이 봄꽃축제'는 아침고요만의 정원 철학이 담긴 아름다운 정원에 200여 종의 봄꽃과 100여종의 목본성 식물을 만나볼 수 있으며, 특히 하늘길에서 달빛정원으로 이어지는 튤립 행렬은 놓치지 말아야 할 장관으로 손꼽힌다. 아침고요의 대표정원인 하경정원에 펼쳐지는 화려한 봄 정원과 수려한 벚꽃길이 일품인 서화연은 연못에 반영된 풍경과 함께 더할 나위 없는 정취를 선물한다.

▲ 아침고요수목원 하늘정원
무엇보다도 가장 좋은 것은 닫힌 공간과 폐쇄된 분위기에서 잠시나마 힐링을 느끼며 산책을 즐길 수 있는 야외 정원을 서울 근교에서 만난다는 점이다. 또한 아침고요가 유명세를 타기 시작하며 매년 봄 인산인해를 이루던 관람객의 물결이 사라진 바로 지금이 여유롭게 아침고요의 봄을 즐길 수 있는 기회이다.

매년 봄나들이 봄꽃축제에는 공연과 이벤트 등의 행사들이 진행되었지만, 최근 연장된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여 밀집이 우려되는 행사 등을 모두 취소해 당국의 조치에 적극 동참하고 있으며, 입구에 마스크 착용과 손씻기 등의 예방수칙 안내를 부착해 관람객들에게 안전한 관람에 대한 안내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 아침고요수목원 서화연 전경
수목원 관계자는 "축제기간 중 순차적으로 벚꽃, 목련, 매화, 수선화, 진달래, 튤립 등이 개화하고 이후 자연 개화한 철쭉이 더해져 꽃이 만개한 정원을 만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해외 관광객의 방문이 없고, 전체적인 관람객이 줄어, 비교적 여유롭게 정원을 즐길 수 있고 특히 취소된 공연과 이벤트 대신 더욱 정원 조성에 집중하여, 어느 때보다 화려한 정원을 준비했다. 우리의 정원이 관람객들의 지친 마음에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아침고요수목원은 코로나 여파 속에도 연중무휴로 운영되고 있다. 오전 8시 30분에 개장해 일몰시(현재는 오후 7시)에 폐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Copyright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아이유 촬영현장 사진 보니... '반할만 하네' [2020/04/09] 
·코로나 최장입원환자, 병원비는 어떻게? [2020/04/09] 
·윤유선 격리해제, 음성 판정에도 빛난 시민의식 [2020/04/09] 
·[국제뉴스TV] 정근 부산진갑 후보 "초읍 연지 부암 당감, 지하철 4호선 연장 추진" [2020/04/09] 
·성북구청, 성북구 코로나19 확진자 공개 '2일부터 8일까지 방문한 곳은?' [2020/04/09] 

 


연예가 화제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