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이투데이] 최초 작성일 : 2021-01-13 15:37:32  |  수정일 : 2021-01-13 15:37:18.217 기사원문보기
문정원, 여론 의식했나…'층간소음' 두 번째 사과

[이투데이 이혜리 기자]

이휘재의 아내 문정원이 층간소음 논란과 관련해 재차 사과했다.

문정원은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층간소음 문제와 관련해 사과의 말씀 드리고자 한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층간소음에 대해서는 변명의 여지 없는 저희 부주의가 맞다. 댓글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하루가 지난 후에야 해당 내용을 보게 되었고, 늦게 확인했다는 생각에 사과보다는 변명에 가까운 장문의 댓글을 게재하게 되었다. 성숙하지 못한 저의 대처에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글을 작성하기에 앞서 다시 한번 주민분을 찾아뵙고 사과의 말씀을 드렸다. 앞으로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현실적인 해결책과 관련해 대화를 나누었다"며 "물론 그동안의 고충을 덜어드리기에는 많이 부족하겠지만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소음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수시로 살피고 더욱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마지막으로 이웃 주민분들과 저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을 많은 분께 다시 한번 죄송하다. 더는 같은 문제로 불편 끼치지 않도록 더욱더 조심하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휘재와 문정원 부부의 아랫집에 살고 있는 이웃이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11일 문정원의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아랫집이다. 애들 몇 시간씩 집에서 뛰게 하실 거면 매트라도 제발 깔고 뛰게 해달라"고 댓글을 달았다. 이 네티즌은 "벌써 다섯 번은 정중하게 부탁드린 것 같은데 언제까지 아무런 개선도 없는 상황을 참기만 해야 되나. 리모델링 공사부터 1년 넘게 참고 있는데 저도 임신 초기라서 더 이상은 견딜 수가 없어서 댓글 남기니 시정 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문정원은 하루 뒤인 12일 댓글을 통해 “매번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기에도 너무나 죄송스럽다”며 “부분 부분 깐 매트로는 안 되는 것 같아 지금 집 맞춤으로 주문제작을 해놓은 상태다. 이곳 이사 오면서 방음 방진이 이렇게 안 되는 곳인 줄 몰랐다. 아이들 놀 때는 최대한 3층에서 놀게 하고 코로나로 인해 갈 곳도 없어 친정집에 가 있거나 최대한 어디라도 나가려고 해 봐도 그게 요즘 날도 춥고 갈 데도 잘 없다”고 설명했다.

문정원은 아이들에게 주의를 주고 있다고 했지만, 여러 방송과 문정원의 유튜브 채널 등에서 아이들이 소파에서 바닥으로 점프하는 모습, 이휘재가 운동화까지 신고 아이들과 야구 놀이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에 문정원의 사과에도 비난 여론은 사그라지지 않고 있다.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관련기사]
이휘재 집 어디? 이사 결심 이유, 문정원 인스타그램 실검 장악
이휘재 집(빌라촌) 불똥 튄 문정원 인스타그램, 댓글 삭제부터 제한 기능까지
단독주택이라더니…문정원, 이웃 층간소음 항의에 사과
안상태 집 매매가? 아내 조인빈, 인스타그램 속 '롤러블레이드' 해명
이휘재·문정원→안상태…층간소음 분쟁에 연예계 떠들썩

전체기사 기사 목록위로

인기뉴스